기사최종편집일 2022-12-01 06:31
연예

김갑수 "'친형과 분쟁' 박수홍...우리 사회의 잘못된 풍습" (매불쇼)[종합]

기사입력 2022.07.05 13:51 / 기사수정 2022.07.05 13:51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시인 겸 문화평론가 김갑수가 박수홍과 그의 친형 간의 법적 분쟁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4일 방송된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는 김갑수와 음악평론가 김영대가 출연하는 '한낮의 매불 엔터' 코너가 진행됐다.

이날 김갑수는 박수홍 형제의 분쟁에 대해 "저는 박수홍 씨를 나무라고 싶다"며 "우선 우리는 왜 남 일에 관심이 많은가. 남의 집안 싸움인데, 남의 집안 싸움은 외부인이 죽어도 알 수 없다. 30년 동안 진행된 일"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이건 너무 단순한 사건이다. 돈 나눠 먹기 하는데 형이 많이 먹었다는 거다. 그래서 소송이 있는 거다. 돈 찾으면 되는 일이다. 아주 단순한 일이다. 그리고 형이 굉장히 욕심이 많은 것은 분명한 사실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박수홍을 탓하고 싶은 이유에 대해 "제가 박수홍 씨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여러 번 나갔었다. 그래서 박수홍을 잘 안다. 사람이 굉장히 선량하고 섬세한 좋은 인상의 사람인데, 기가 막힌 게 몇 가지가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박수홍 씨가 번 돈이 집안의 돈이라는 관점에서 형이 다뤘다는 거다. 어떻게 그게 집안의 돈이냐, 박수홍 씨의 돈이지. 박수홍 씨 나이가 몇 살이냐. 결혼을 해야 하는데 집안의 반대 때문에 못했다더라. 눈물로 헤어졌다더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수홍 씨가 너무 착한 거 아니냐"는 최욱의 말이 나오자 김갑수는 "착한 게 아니다. 우리 사회의 아주 잘못된 풍습이다. 내 삶은 내가 책임을 져야한다. 부모님에게 키워준 것에 대해 감사의 의미로 돈을 드릴 수 있고, 형한테도 혜택을 줄 수 있다. 그러나 이것은 온전히 자신의 책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30년을 믿었더니 배신을 했다고 하는데 배신 때린 사람과 똑같다. 가족주의에 빠져 나이 50이 넘도록 누구의 아들로서의 인생을 살아 놓고선 '나 불쌍해요'라고 한다. 저는 하나도 동정이 안 간다"라고 말했다. 김갑수의 말을 들은 최욱은 "동정이 안가냐? 이 분 참 가혹하다"고 말했다.

김갑수는 "남이 애써서 벌은 돈을 뺏어간 형이 괘씸하긴 할 거다. 그러나 그걸로 박수홍 씨를 동정하면 일생을 자녀 상태로 살아가는 한국식의 라이프 스타일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갑수는 "이 일을 매듭지으려면 민사 소송을 통해서 돈을 찾으면 된다. 단순한 일"이라면서도 "이런 사건에 양념을 치는 수준이 아니라 악의적인 소문을 만들어서 돈벌이를 하는 유튜버에 대한 처벌이 강화되어야 사람 사는 세상"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매불쇼'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