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3 15:04
연예

박찬욱 감독 "특별한 김신영, 늘 함께 영화 만들고 싶던 사람" (인터뷰)

기사입력 2022.06.24 14:40 / 기사수정 2022.06.24 15:0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박찬욱 감독이 '헤어질 결심'으로 함께 작업한 개그우먼 김신영을 햔한 애정을 보였다.

박찬욱 감독은 24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영화 '헤어질 결심' 인터뷰에서 영화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헤어질 결심'에는 김신영이 출연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신영은 극 중에서 박해일이 연기한 경찰 해준의 새로운 후배 형사 연수 역을 맡아 차진 사투리 연기 등 남다른 개성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앞서 김신영이 콩트 '행님아'를 연기했던 시절부터 오랜 팬이었음을 밝혀왔던 박찬욱 감독은 이날 "작품에 출연할 새 얼굴을 찾기 위해 코미디 프로그램이나 TV 드라마를 눈에 불을 켜고 열심히 본다든지 하지는 않는다"라며 "운인 것 같다. 어떤 때는 우연히 지나가다가 만날 수도 있는 것이고, 요즘에는 또 인터넷 시대니까 유튜브 같은 곳에서 자동으로 연결돼서 우연히 보게 될 수도 있는 것이다. 또 주위에서 누가 추천을 할 수도 있는 것이다. 그렇게 다양한 방법으로 배우들을 접하게 되는 것이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대개는 오디션을 거치게 마련이다. 그 사람이 완전히 무명이든 살짝 유명하든, 오디션을 통해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된다. 그게 보통의 방법인데, 김신영 씨는 좀 특별했다"고 언급했다.

박찬욱 감독은 "아주 오래 전부터 제가 김신영 씨의 팬이었다. 정서경 작가와 '색,계'를 볼 때부터 제가 탕웨이 씨의 팬이 되고 이 사람을 캐스팅하고 싶다고 늘 얘기를 한 것처럼, 김신영 씨도 늘 마음 속에 함께 영화를 만들어보고 싶은 그런 사람 중에 한 명이었다"며 진심을 전했다.

'헤어질 결심'은 산에서 벌어진 변사 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장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송서래(탕웨이)를 만나고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지난 달 열린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했다. 

사진 = CJ ENM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