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9 15:19
게임

플옵 원하는 '비디디' 곽보성 "대회에서 요즘 긴장해…나를 믿으려고 노력 중" [LCK]

기사입력 2022.06.24 00: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비디디' 곽보성이 이번 서머 자신감을 되찾고 싶다고 밝혔다. 

지난 23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1라운드 광동 대 농심의 맞대결이 치러졌다.

드디어 2연패를 끝내고 농심이 첫 승을 달성했다. 농심은 광동을 상대로 초반부터 밀어붙이며 경기를 터트렸다. 

특히 곽보성의 리산드라가 온 맵을 지배했다. 탑, 봇 로밍을 통해 정글러 역할까지 수행하며 종횡무진 대활약을 펼쳤다.

그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동 인터뷰에서 "'광동전 지면 끝난다'는 말을 장난식으로 나눴지만 준비도 열심히 했다. 이겨서 다행이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요즘 대회에서 긴장한다는 곽보성. "라인전을 더 잘할 수 있었는데 그렇게 못해서 아쉽지만 그래도 팀 적으로 호흡이 괜찮아진 것 같다"고 털어놨다.

곽보성은 이번 시즌 목표로 "광동전 하기 전까지만 해도 하위권으로 생각했다. 선수들의 자신감만 되찾은다면 플옵은 충분히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은 '비디디' 곽보성의 인터뷰 전문이다

> 드디어 첫 승을 달성했는데 승리 소감은? 

우리가 장난식으로 '광동전 지면 끝난다'는 말을 나눴고 준비도 정말 열심히 했다. 이겨서 다행이다. 

> 광동전, 경기력에 대해 만족하는 부분과 아쉬운 점이 있다면?

요즘 패배해서 그런지 대회할 때마다 긴장을 한다. 라인전을 더 잘할 수 있었는데 그렇게 못해서 아쉽고 반대로 만족하는 부분은 우리의 호흡이 조금 더 괜찮아진 것 같다. 

> 개막주차 2패는 아쉬웠을 것 같은데 어떤 부분이 부족했나?

우리가 운영 단계에서 우왕좌왕하는 게 많았다. 선택하는 부분에서 엇갈렸기 때문에 이길 수 있었던 경기를 다 놓쳤다.   

> 광동전을 2대0으로 이기면서 플옵권도 노릴 수 있게 됐다. 이번 시즌 목표는? 

광동전 하기 전까지만 해도 하위권으로 생각했다. 그래도 첫 승을 올림으로서 선수들이 자신감만 갖는다면 충분히 플옵에 오를 수 있을거라고 생각한다. 우선 목표는 플옵이지만 최종 목표는 롤드컵 진출이다. 

> 개막 인터뷰에서 '2022 스프링이 가장 나를 믿지 못한 시즌'이라고 했다. 지금은 본인에 대한 신뢰는 어느 정도인가?

하루마다 바뀐다. 연습에서는 괜찮다고 생각하는데 대회만 오면 급하다. 그래서 항상 나부터 믿으려고 노력 중이다. 아직 잘 모르겠지만 이번 서머에서 자존감과 자신감을 되찾겠다.

> 감독도 새로 부임했는데 이번 서머 준비하면서 어떤 도움을 줬나?

감독님이 항상 선수들과 붙어 있으려고 한다. 개인플레이를 볼 때도 뒤에 와서 의견을 내주고 엄청 열정적이다. 

> 팀 오더는 누가하고 있나?

우리는 다 같이 하는 중이다.

> 하나 되지 못해서 패배했다고 했는데 이런 부분을 다른 방법으로 보완할 생각은 있었나?

결국 하나가 돼야 성적을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이 부분을 많이 신경 쓰고 있다. 상대는 다섯이다. 맞상대하기 위해선 다 같이 흐름을 봐야된다고 생각한다. 

>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

응원해줘서 감사하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