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3 17:32
연예

'어겐마' 김율 작가 "이경영 '진행시켜' 직접 들어…가슴 설렜다" [엑's 인터뷰③]

기사입력 2022.06.04 13:50 / 기사수정 2022.06.04 09:20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어겐마' 김율(김유리) 작가가 이경영을 향한 팬심을 드러냈다.

지난 5월 28일 종영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이하 '어겐마')는 인생 2회차, 능력치 만렙 열혈 검사의 절대 악 응징기로 탄탄한 마니아층을 지닌 이해날 작가의 동명 웹소설을 원작으로 한다.

'어겐마'는 1회 5.8%라는 시청률을 시작으로 입소문을 타 연일 10% 전후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얻었다. '어겐마'는 전 채널 동 시간대 1위와 금토드라마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특히 '어겐마'는 고구마 없는 사이다 전개와 박진감 넘치는 전개로 긴장감과 몰입감으로 시청자들에게 대리만족을 선사했다.



최근 엑스포츠뉴스와의 서면인터뷰에서 김율 작가는 "한겨울에 촬영하느라 힘든 순간이 많았다고 들었는데 이 작품에 참여한 배우와 스태프들이 무탈하게 마무리해줘서 이런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뜻깊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김율 작가는 "마지막 회를 보고 이준기 배우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준기가 아닌 김희우는 상상이 안 된다고. 그만큼 캐릭터를 완벽 그 이상으로 소화해준 배우다. 작품을 대하는 열정은 작가인 저를 반성하게 할 만큼 엄청났다. 작가가 배우를 신뢰할 때 대본이 더 활력을 갖기 마련인데 그런 점에서 저는 이준기라는 배우를 100% 믿고 있었던 것 같다"고 극찬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에 대해서는 "12부에서 조태섭이 희우와 김석훈을 불러 식사하는 신이 있다. 조태섭의 질문에 희우가 위기에 빠진다. 진실을 말하면 김석훈이, 거짓을 말하면 조태섭이 희우를 칠 상황이다. 쓸 때는 몰랐는데 영상으로 보니 세 배우에게서 뿜어나오는 긴장감이 엄청났다"라고 떠올렸다.

드라마의 인기가 가장 피부로 와닿은 순간은 언제였을까. 김율 작가는 "드라마 방영 중 실시간 톡방이나 갤러리 등도 자주 들어가서 봤다. 원작 팬들의 댓글들도 봤다. 대본 집필 때 봤더라면 참고하고 싶은 아이디어를 내시는 분들도 있었다. 재미있는 의견들이 많았다"고 전했다.



가장 좋아하는 대사로는 "14부에서 조태섭이 한실장에게 희우의 목줄을 준비하라고 시키며 “진행시켜”라고 한다. 배우 이경영 님의 오랜 팬으로서 그분이 말씀하시는 “진행시켜”를 너무나 듣고 싶었다. 신 안에서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는 상황이라 가슴 설레게(?) 썼고 영상으로 볼 수 있어 행복했다"고 밝혔다.

끝으로 김율 작가는 "많은 이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는 일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잘 알고 있는데 ‘어겐마'가 시청자들에게 넘치는 사랑을 받았다고 생각하니 기쁘고 마음이 놓인다"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삼화네트웍스, 크로스픽쳐스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