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7 05:19
연예

'야노시호♥' 추성훈, 이렇게 예쁜 아내여도 불만…"잘 때 좋아" (라스)[종합]

기사입력 2022.05.19 10:0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예능 파이터’ 입담을 자랑한 추성훈부터 ‘유부계 보살’ 강주은의 화수분 같은 최민수 에피소드까지, ‘강철 사랑꾼’ 4인방이 ‘라디오스타’에서 유쾌한 입담을 발산했다. 

18일 방송한 MBC ‘라디오스타’는 추성훈, 강주은, 라이머, 정찬성이 함께하는 ‘강철 사랑이~’ 특집으로 꾸며졌다.

5년 만에 ‘라스’에 돌아온 추성훈은 예능 파이터 다운 입담을 자랑했다. 그는 아내 야노 시호 때문에 매일 아침 6시에 강제 기상하게 된 비하인드부터 운동 간섭을 받았던 사연까지 섭섭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추성훈은 “아내에게 잔소리를 많이 듣는다. 그 말을 다 인정을 한다. 그런데 포기를 하는거다”고 말문을 열었다. 추성훈은 “운동선수들은 충분한 수면이 필요하다. 그런데 매일 새벽에 일어나게 된다. 저는 (오전) 9시까지 자고 싶은데 어내는 새벽 6시에 깨운다. 아침에 빨리 일어나야 몸에 좋다는거다. 저는 자고 있는데 새벽 6시에 커튼을 다 열어둔다. 어쩔 수 없이 일어난다. 그런데 저보고 가만히 있으라고 한다. 더 자고 싶은데 짜증난다. 아무것도 하는 것 없이 가만히만 있으니까, 이게 뭔가 싶다. 그걸 매일하니까 그냥 포기를 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시합을 준비하면서 다이어트가 정말 힘들었다. 식당 지나갈 때 음식 냄새만 맡아도 미치겠더라. 그런데 어느 날 아내가 ‘피자랑 아이스크림을 사달라’고 하는거다. 그리고 피자 가게가 집 바로 옆이었는데, 굳이 멀리 있는 저한테 부탁을 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혼자 한국 와서 어떠냐”는 MC 유세윤의 질문에 추성훈은 “최고다. 하와이보다 한국이 더 편하다. 아내가 한국 방송을 볼 수 없다” 라고 답했다. 계속되는 아내 폭로에 MC들은 “좋을 때는 언제냐”고 물었다. 추성훈은 “자고 있을 때가 좋다. 말을 안 하니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강주은은 남편 최민수의 교통사고 후 5일간 간호했던 이야기를 전했다. 이어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동반 촬영하던 중 최민수의 행동에 이성을 잃을 뻔했던 사연을 공개한 뒤, “완전히 미친 거 아니야?”라며 ‘마음의 소리’를 급발사해 아수라장으로 만들었다. MC 김구라는 “매년 힘든 에피소드가 추가된다”라고 하자, 강주은은 “나는 전생에 우주를 팔아먹은 것 같다. 착하게 살아야겠다”라고 급반성해 웃음을 더했다.

강주은은 최민수가 자다가 꿈결에 자신을 계속 부르는 잠버릇을 폭로하며 “그때만큼은 또박또박 말을 잘한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면서 최민수가 최근 영화와 그림을 시작해 수입원이 생겼다고 근황을 전했다. 여기에 강주은은 최민수와 서로의 결혼 복장을 체인지한 리마인드 웨딩사진을 공개, 29년차 부부의 변함없는 애정을 자랑했다.

라이머는 채식을 시작한 아내 안현모를 위해 초식남 식단으로 과감하게 바꾼 겉바속촉 사랑꾼 면모를 뽐냈다. 지난번 ‘라스’ 출연 당시 화제를 모았던 ‘잘못했을 때 반성문 쓰기’가 재소환되자, “요새는 많이 써서 안 통한다. 행동으로 고치려고 한다. 안 하던 짓도 한다”라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아내가 좋아하는 걸 해야 하지 않냐”라고 꼬집자, 라이머는 “아내가 싫어하는 걸 한 적이 했다”라며 실토해 주위를 웃겼다.

라이머는 얼마 전 기념일에 안현모에게 골프 거리측정기와 예쁜 골프채 커버를 선물했다가 혼난 사연을 말했다. 그는 “처가집에 굉장히 많다고 이야기했는데, 제대로 듣지 못했다”라고 해맑게 설명했다. 라이머의 에피소드를 듣던 정찬성은 “제 얘기 같다”라고 공감하며 비슷한 사연을 전해 웃음을 줬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은 9년째 찐친처럼 붙어 다니는 아내와의 단짠 일상을 선보였다. 그는 생일도 하루 차이로 붙어있다고 언급한 뒤, “아내를 약 올리는 게 낙이다. 하지 말라고 하면 더 한다. 짜증내면 좋다”라고 청개구리 면모를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정찬성은 지난달 UFC 타이틀 전 패배 후 은퇴설이 불거지자 “다시 도전하겠다”라고 최초 고백했다.

정찬성은 존경하는 선배 파이터이자 예능에서 활약 중인 추성훈, 김동현을 향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그는 “동현이 형이 옛날에는 과묵했다. 예능에서 분장하고 나타난 모습을 보고 그러지 말아야겠다”라고 저격해 웃음을 안겼다. 정찬성은 종합격투기에 이어 예능 롤모델로 추성훈을 꼽자, 추성훈은 “나 따라와도 되는데, 고정은 없다”라고 솔직하게 이야기해 웃음을 더했다.

방송 말미에는 강수정, 현영, 최여진, 아유미가 출동하는 ‘예능 퀸덤’ 특집이 예고됐다. ‘예능 퀸덤’ 특집은 오는 25일 방송한다.

사진= MBC 라디오스타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