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5 12: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기사회생 SSG, 크론 연장 12회 결승타 앞세워 두산 5-2 제압 [잠실:스코어]

기사입력 2022.05.18 23:15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지수 기자) SSG 랜더스가 연장 혈투 끝에 드라마틱한 승리를 따냈다. 벼랑 끝에 몰리기도 했지만 상대의 빈틈을 놓치지 않고 파고들며 마지막 순간 웃었다.

SSG는 18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과의 팀 간 5차전에서 5-2로 이겼다. 전날 8-1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무승부로 게임을 마쳤던 아쉬움을 털어냈다.

SSG는 2회초 홈런포로 기선을 제압했다. 1사 후 박성한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케빈 크론이 2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2-0의 리드를 잡았다.

SSG 선발투수 오원석도 좋은 컨디션을 뽐냈다. 5회까지 2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으로 두산 타선을 꽁꽁 묶으며 호투를 이어갔다.

끌려가던 두산은 6회말 반격에 나섰다. 선두타자 안권수의 볼넷 출루와 호세 페르난데스의 안타로 이어진 무사 1·3루에서 강승호가 병살타로 물러났지만 3루 주자 안권수가 홈 플레이트를 밟으면서 2-1로 따라붙었다.

기세가 오른 두산은 8회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1사 3루에서 강승호의 우익수 뜬공 때 대주자로 투입된 3루 주자 조수행의 득점으로 2-2 동점을 만들었다.

양 팀 모두 9회 득점 기회를 놓친 가운데 경기는 이틀 연속 연장전에 접어들었다. 전날 12회 무승부로 끝났던 것과는 다르게 이날 마지막 순간에는 SSG가 웃었다.

두산은 11회말 선두타자 김재호가 중전 안타, 정수빈의 번트 안타에 이은 허경민의 희생 번트, 대타 안재석의 자동 고의사구로 잡은 1사 만루의 끝내기 찬스에서 조수행이 좌익수 앞에 떨어지는 타구를 날렸지만 스타트를 끊지 못한 2루 주자, 1루 주자가 각각 태그 아웃, 포스 아웃 처리되며 게임을 끝내지 못했다.

기사회생한 SSG는 연장 12회초 1사 1·3루에서 크론이 해결사로 나섰다. 크론은 2타점 3루타를 때려내며 스코어를 4-2로 만들었다. SSG는 이후 이재원의 내야 땅볼 때 야수 선택으로 한점을 더 보태 5-2로 달아나는데 성공했다.

SSG는 이후 연장 12회말 두산의 마지막 저항을 김태훈이 실점 없이 잠재우면서 4시간 45분 동안 이어진 길고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사진=잠실, 김한준 기자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