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30 06:19
연예

국대 출신 축구선수, 무명 끝나니 이혼 소송…재활센터장과 바람(애로부부)[종합]

기사입력 2022.03.20 02:48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국가대표 출신 축구선수이 외도를 하며 아내에게 당당하게 이혼을 요구한 사연이 분노를 자아냈다.

19일 방송된 SKY채널, 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는 국가대표 출신 운동선수 남편에 대한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자의 남편은 지방 구단에 소속된 무명의 축구선수였다. 아내는 임신한 상태로 아내의 뒷바라지를 했다. 부부의 노력 끝에 남편은 올림픽 국가대표로 선발되면서 승승장구했다. 남편은 수십억대의 연봉의 국가대표 출신 K리그 스타가 됐다.

그러던 중  남편은 돌연 아내에게 이혼하자고 통보했다. 아내는 "가장 최고의 순간에 남편은 이혼을 선언했다"고 말했다. 아내는 남편에게 여자 생겼냐며 이유를 물었지만, 남편은 "그냥"이라며 답을 피했다.

이혼 통보 후 집을 나간 남편은 2주 동안 연락이 되지 않았다. 막막함에 인터넷을 뒤져보던 아내는 남편이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사진을 발견했다. 곧바로 아내는 남편이 있는 호텔로 찾아갔다. 남편은 아내와의 대화를 다 녹취하며 112에 폭행으로 신고했다.

아내는 지인에게 남편이 피트니스 센터 사장과 바람이 났다는 사실을 들었다. 지인은 "거기 센터장 유명한 여자다. 몸매 하나로 SNS에서 떴다. 소문엔 남자한테 스폰 받아서 그 큰 센터를 차렸다더라"라고 알려줬다.

소문을 듣고 아내는 내연녀가 일하는 피트니트 센터로 찾아갔다. 내연녀는 "듣자하니 의부증이 있다고. 여자 문제는 숙명이라고 생각하고 받아들여야 서로 편하다. 선수한테 멘탈 관리가 얼마나 중요한데, 이러다 경기력 훅 떨어지면 국가적 손실 아니냐"고 따졌다.

그런 아내를 본 남편은 "집에 빨리 가라"며 "(애들은) 니가 키우면 되지 않냐"고 말해 분노를 자아냈다. 

절망스러운 날을 보내던 중 어느날 남편은 다시 집으로 돌아와 가정적인 아빠인 척을 시작했다. 하지만 이내 남편은 집에서 자신의 짐을 모두 싸서 도망 쳤다. 짐을 빼기 위해 돌아온 척했던 것.

아내는 남편이 센터장과 한 집에 있는 모습을 직접 목격하기도 했다. 상간 소송을 걸겠다는 아내에게 내연녀는 "정신병자"라며 적반하장으로 나왔다.

이혼 소송을 제기한 남편은 아내에게 부양료도 제대로 주지 않으며 가스, 수도를 막으며 생활을 방해했다. 남편은 "이혼이 정 하기 싫으면 시골에 혼자 사시는 우리 아버지, 애들이랑 모시고 살아라. 그럼 생활비 꼬박꼬박 주겠다"라고 했다.

사진=채널A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