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24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황보 "홍콩 유학 1년 4000만원·월세 200만원, 돈 잃었지만…" (국민영수증)[종합]

기사입력 2022.01.26 21:22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국민영수증' 황보가 홍콩 유학 시절을 떠올렸다.

26일 방송된 KBS Joy '국민영수증'에는 가수 황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황보는 "1년 6개월 동안 홍콩에 있었다. 유학이라기보다는 해외에서 한 번 살아보고자 간 것"이라며 "돈은 잃었지만 경험으로 얻은 게 많았다"고 회상했다.

홍콩에서 지낼 당시 집세가 얼마나 들었느냐는 송은이의 질문에 그는 "12평 집에 살았는데 월세가 200만원이었다. 생활비까지 포함하면 1년에만 유학비용으로 4000만원 이상이 들었다"면서 "처음에는 돈을 아끼려고 1300원짜리 토스트만 먹었다. 그런데 '내가 무슨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이러는거지?' 싶었다. 점차 홍콩에 온 의미까지 퇴색되는 것 같아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가 했던 아르바이트의 정체는 바로 광고 모델. 황보는 "지하철 타고 캐스팅하고 미팅을 했다. 거기서 친구들을 만나서 문화를 빨리 배우게 됐다"면서 "너무 지쳐있었는데, 홍콩에 다녀와서 너무 좋았다. 가장 큰 변화는 대인기피증이 없어졌다는 거다. 연예인 되기 전의 모습으로 돌아갔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숙은 "예전에 황보를 보러 송은이 씨와 홍콩에 갔었다. 어딜 가나 휘파람 소리가 들리기에 왜 그런가 했는데 황보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송은이는 "국립공원이 오후 5시에 문을 닫는데, 우리가 갔더니 6시까지 한다면서 문을 열어주더라. 전 세계 어딜 가도 패피는 패피"라고 회상했다. 김숙은 "뒤에서 줄 서있던 12명도 우르르 들어왔다"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사진= '국민영수증'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