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6 17: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임영웅, 심폐소생술에 체온 유지까지"...'찐'영웅 목격담 [종합]

기사입력 2022.01.26 10:07 / 기사수정 2022.01.26 10:26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트로트 가수 임영웅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운전자를 구한 사실이 전해진 가운데, 사고 현장 목격담도 공개됐다.

25일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에는 '매니저도 있었는데.. 왜 임영웅이 나섰을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 이진호는 "매니저도 있었을텐데 왜 직접 나섰던 걸까, 어디서 심폐소생술을 배웠을까, 어떻게 언론에 알려지게 된 걸까 의문부호가 붙었다"며 현장 목격자와 연락이 닿았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목격자와의 이야기를 토대로 당시 상황에 대해 전했다. 그는 "(당시) 임영웅이 매니저와 단둘이 이동 중이었다. 사고 차량이 다른 차와 충돌한 뒤 가드레일을 받은 뒤 정차돼 있다보니 자연스럽게 (사고)차량 옆에 서게 됐고, 차량 운전자가 의식이 없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이를 본 매니저는 차를 사고 차량 앞에 주차시켰고 임영웅은 119에 전화를 걸었다고 한다. 당시 매니저는 차량을 주차하고 있었고, 임영웅은 119에 전화를 걸어 빨리 와달라는 말만 전하고 전화를 매니저에게 넘겨다"며 "그 사이 임영웅은 사고 차량으로 뛰어가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고 전했다.



임영웅의 심폐소생술 후 운전자는 호흡과 의식을 되찾았으며, 그는 자신이 입던 옷까지 벗어 사고자의 체온 유지를 도왔다고. 또한 사고가 수습된 후에도 임영웅은 소방차가 도착할 때까지 대기하다 떠났다고 한다. 

이진호는 "(임영웅이) 군복무 과정에서 필수교육으로 받았던 심폐소생술을 시도한 거라고 한다"며 "현장에서 임영웅을 알아보거나 하는 사람은 없었다고 한다. 상황 정리 후 임영웅이 구조를 하는 모습을 지켜본 현장관계자가 언론에 제보했다고 한다"며 미담이 알려진 경위를 덧붙였다.

한편, 임영웅은 지난 21일 서울 올림픽대로 여의도 방향 반포대교 인근에서 일어난 교통사고 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운전자에게 최초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조치를 취했다. 이 같은 미담이 알려진 후 소속사 물고기뮤직 측은 "일정 끝나고 돌아오는 중에 교통사고 현장을 목격하게 됐고, 임영웅이 나서서 교통사고 운전자를 도왔다"고 밝힌 바 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유튜브 연예뒤통령 이진호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