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5 16: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어사와 조이' 민진웅, 변화무쌍 캐릭터 소화력 '육칠 홀릭'

기사입력 2021.12.07 16:57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어사와 조이' 민진웅의 연기 저력이 빛을 발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어사와 조이’에서는 죽은 줄 알았던 이언(옥택연 분)을 다시 만난 육칠(민진웅)의 하루가 펼쳐졌다. 앞서 육칠은 무너진 광산을 파헤치며 이언을 찾아 먹먹하게 만들었던 바 있다.

이 가운데 육칠은 이언의 물건을 궐에 반납하러 가다 믿을 수 없는 상황을 마주했다. 바로 유해조차 찾지 못했던 이언이 눈앞에 나타난 것. 어안이 벙벙한 채 앉아 있던 육칠은 헛것이 아님을 알아차리자 곧장 그를 쫓아 달리기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육칠은 이언의 생존에 눈물을 글썽이다가도 밀려드는 배신감에 들끓는 분노를 토했다. 무엇보다 여인을 껴안고 있는 이언을 본 육칠은 화를 냈지만 맞은편에 달려오는 광순(이상희 분)을 보자마자 와락 끌어안고 기뻐해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상승시켰다.

또한, 육칠은 이언이 살아있단 사실을 듣자마자 정신을 놓은 광순에게 인공호흡을 시도했지만 장렬히 실패해 보는 이들마저 안타깝게 만들었다. 더불어 자신들은 안중에도 없이 행복한 이언을 퉁명스러운 표정으로 노려보고 서있어 모두를 웃음 짓게 했다.

이처럼 민진웅은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키는 활력소 역할을 톡톡히 해내며 장면 장면마다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더욱이 능청스럽고 귀여운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단박에 사로잡으며 맹활약했다.

이렇듯 민진웅은 특유의 변화무쌍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극의 재미를 한층 더 끌어올렸고, 여기에 폭넓은 연기 변주를 보여주며 탄탄한 내공을 뽐냈다.

‘어사와 조이’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사진=tvN '어사와조이' 캡처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