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3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논란 의식 않는 틸리카이넨 "정지석, 코트로 돌아와 기쁘다"

기사입력 2021.12.04 16:52


(엑스포츠뉴스 인천, 조은혜 기자) 대한항공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이 정지석의 복귀를 반겼다. 이날 계양체육관에서는 정지석의 복귀를 반대하는 트럭 시위가 열리는 중이었다.

대한항공은 4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우리카드와의 홈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19, 25-22, 25-21)으로 승리했다. 이날 정지석은 선발 출전해 트리플크라운에 블로킹 하나가 모자란 활약으로 16점을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정지석의 올 시즌 첫 출전이었다. 정지석은 지난 9월 전 여자친구의 고소로 데이트 폭력, 불법 촬영,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이후 고소인이 합의서와 고소 취하서를 제출, 기소 유예 처분이 내려졌다. 사법 절차가 마무리된 뒤 KOVO 상벌위원회는 제재금 500만원을 처분했고, 구단은 2라운드 3경기가 남은 시점에서 잔여경기 출전을 금지했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정지석의 활약이 반가운 듯했다. 경기 후 틸리카이넨 감독은 "정지석이 다시 코트로 돌아와서 기쁘다"는 말을 가장 먼저 하면서 "제일 중요한 건 어떤 상황에서도 흩어지지 않고 한 팀으로 뭉치는 일인데, 그 부분이 좋았다"고 돌아봤다.

정지석을 선발로 투입한 부분에 대해서는 "명확한 부분이다. 워낙 잘하는 선수다. 코트로 돌아와서 도움이 될 수 있는 선수이기 떄문에 스타팅으로 넣었다"고 설명하며 "상대가 흐름을 바꾸는 장면이 있었는데도 우리가 하려는 걸 잘 보여줬다. 두 명의 세터와 아포짓이 좋은 모습을 보였다"고 평했다. 배구 외적인 얘기는 없었다.

사진=KOVO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