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0 19:1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두려워하지 않아"…슈가, 도전의 연속 [엑's in LA: BTS③]

기사입력 2021.11.30 05:55


(엑스포츠뉴스 LA(미국), 김예나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슈가(SUGA)가 뛰어난 도전 정신을 보여주며 앞날에 대한 기대감을 더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8일(현지 시간) 오후 7시 30분부터 '미국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BTS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PERMISSION TO DANCE ON STAGE) - LA' 오프라인 콘서트를 개최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오프닝곡 '온(ON)'을 시작으로 '불타오르네' '쩔어' 'DNA' '블루 앤 그레이(Blue & Grey)' '블랙스완(Black Swan)' '피 땀 눈물' '페이크 러브(FAKE LOVE)' '라이프 고즈 온(Life Goes On)'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다이너마이트(Dynamite)' '버터(Butter)' '에어플레인 파트2(Airplane pt.2)' '뱁새' '병' '스테이(Stay)' '쏘왓(So What)' '세이브 미(Save ME)' '아임 파인(I'm Fine)' '아이돌(IDOL)' '에필로그 영 포에버(EPILOGUE : Young Forever)' '봄날'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까지 약 3시간 동안 20여 곡의 무대를 꾸미며 '아미'들에게 행복한 추억을 선사했다. 

이번 LA 콘서트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첫 대면 공연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졌다. 멤버들 역시 오랜만에 '아미'들 앞에서 갖는 오프라인 콘서트인 만큼 설렘과 긴장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공연 전 진행된 기자간담회부터 콘서트까지 방탄소년단 멤버들 별로 '말말말'을 모아봤다. 

◆ 슈가 

슈가는 방탄소년단 데뷔 후를 돌이켜보며 늘 도전하는 자세로 어떤 어려움도 이겨내왔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방탄소년단이라는 최고의 팀 안에서 두려움 없이 도전하고, 용기를 냈노라 고백하는 슈가의 진심이 엿보였다. 

"8년 전 데뷔, 4년 전 미국 데뷔를 한 시점부터 어느 하나 쉽게 이뤄진 게 없었어요. 지난 2년 간도 공연을 못 하면서도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노력으로 매 장벽들을 이겨내왔다고요. 앞으로도 어떤 장벽이 있더라도 방탄소년단의 노력으로 두려워하지 않을 거예요. 계속해서 도전하고 이겨낼 것입니다." 

데뷔 후 실력뿐 아니라 마음가짐에서도 성장을 거듭해왔다는 방탄소년단. 슈가는 지금도 여전히 신인 같은 겸손한 초심을 간직하고 있다면서도 무대를 오롯이 즐길 수 있는 여유와 내공이 생겼다고 밝혔다. 

"지금도 여전히 두려움과 망설임은 갖고 있는 게 사실이에요. 하지만 왜 과거에는 온전히 받아들이지 못하고 즐기지 못하고 두려워했을까에 대한 고민을 하게 됐죠. 과거의 마음가짐을 여전히 갖고 있지만 이젠 즐길 수 있게 된 것 같아 감사해요." 

슈가는 방탄소년단이 세월이 흘러도 오랜 시간 사랑 받을 수 있는 비결로 팬덤 '아미'의 힘이 가장 크다고 했다. '아미'의 눈빛과 몸짓, 행동 하나하나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더욱더 거대해질 수 있다며 고마워했다. 

"어떻게 그렇게 열정적인 팬덤화 함께 활동할 수 있는지 질문을 많이 받아요. 이면에는 팬분들이 함께해주셔서 이렇게 오랫동안 함께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어제 공연을 하면서 느꼈어요. 아미들의 몸짓과 행동, 마스크를 써서 표정은 볼 수 없지만 목소리 덕분에 우리가 살고 있다고 깨달았어요." 

슈가에게는 이번 LA 콘서트 역시 도전이라고 했다. 이를 위해 7명의 멤버들은 더욱더 똘똘 뭉쳐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했고, 또 한 번의 성장을 이뤄냈다. 

"저희 7명에게 이번 공연은 굉장히 큰 도전이었어요. 나이도 들어가고 있는데. (웃음) 2년 만에 대면 공연이기에 온전히 우리 7명에게만 집중해줬으면 하는 마음으로 큐시트를 짜고 그에 맞춰 무대 장치를 준비했어요. 정말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사진=빅히트 뮤직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