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4 22: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정시아 "첫사랑 ♥백도빈, 연애 때 혼인신고서 갖고 다녀" (미친.사랑.X)[종합]

기사입력 2021.11.25 10:30 / 기사수정 2021.11.25 10:5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미친.사랑.X'에 출연한 탤런트 정시아가 남편 백도빈과의 연애 시절 일화를 전했다.

정시아는 지난 24일 방송된 TV조선 '미친.사랑.X'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결혼 13년 차를 맞은 정시아는 "미친 사랑을 해본 적 있냐"는 MC 신동엽의 질문에 "남편인 백도빈이 첫사랑이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연애할 때 남편이 혼인신고서를 가지고 다녔다. 결국 그 종이에 도장을 찍었다"는 결혼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날 첫 번째 충격 실화는 지난 2013년 발생한 농약 연쇄 살인 사건이 바탕이 된 '마녀'였다. 아내는 병색이 완연한 남편을 극진히 간호했지만 시어머니는 며느리에게 이유 없는 반감을 보였고, 시누이 역시 오빠 명의의 땅을 팔자고 종용하는가 하면 오빠에게 의문의 약물을 건네는 의심스러운 행동을 보였다. 

시누이가 또 한 번 탕약을 들고 남편의 방에 들어간 어느 날, 남편은 입에 거품을 문 채 쓰러졌고 이를 본 시어머니는 며느리의 뺨을 후려치며 격분했다. 그리고 시누이가 조심스러운 발걸음으로 남편의 방에 들어가던 그날 밤, 남편은 끝내 사망하고 말았다.

MC와 게스트들이 세 명의 용의자를 두고 예리한 추리를 이어간 가운데 끔찍한 사건의 전모가 드러났다. 남편이 죽기 전, 시누이에게 지금의 아내는 사별이란 상처를 입고 자신과 재혼을 했으니 잘 부탁한다는 당부를 남기고 떠났던 것. 


시어머니와 시누이 모두 아내에게 의심의 촉을 드리운 상황에서 시누이는 조카와 오빠의 토사물 냄새가 같은 것을 느끼고 결정적 증거를 잡기 위해 주시한 끝, 아내가 그동안 농약을 넣은 조미료로 음식을 만들어 가족에게 먹인 정황을 밝혀냈다. 아내는 전 남편을 약물로 죽여 사망 보험금을 받은 뒤 현 남편에게 역시 같은 방법을 실행했던 상태. 아내는 결국 시어머니와 시누이까지 사망에 이르게 만들어 모두를 경악케 했다.

실제 사건의 범인 역시 제초제를 넣은 환을 만들어 먹이는 방식으로 남편과 시어머니를 7개월 간격으로 사망케 했고, 두 번의 결혼을 통해 총 10억 여의 사망 보험금을 수령했으나 모두 유흥으로 탕진 뒤 무기징역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오은영은 드라마 속 범인을 '사이코패스'라고 진단한 후, 어린 시절 성장 과정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부모가 아이에게 위로와 공감을 주고 옳은 기준과 도덕 원칙을 말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해 공감을 안겼다.

'오은영의 비밀상담' 코너에는 "첫사랑에게 남편을 뺏겼다"는 또 하나의 충격적인 사연이 도착했다. 결혼 3년 차, 6개월 아이를 둔 사연자는 남편이 첫사랑의 결혼 소식에 힘들어하는 것을 보고, 미련을 떨치길 바라는 마음에 흔쾌히 결혼식에 보내줬다는 것을 털어놨다. 

하지만 사연자는 아이의 이름과 남편의 첫사랑 이름이 같다는 사실과, 남편이 첫사랑의 결혼식에 다녀온 후 힘들어 자살 시도까지 한 정황을 알게 됐다. 사연자는 "죽이고 싶을 만큼 화가 나지만 아이가 있기에 가슴이 미어진다"며 고민을 털어놨고, 오은영은 "정신적 외도가 맞다. 앞으로 다가올 시간이 중요하다. 지나간 일은 지나간 시간"이라고 일침해 깊은 공감을 불렀다.

'미친.사랑.X'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 TV조선 방송화면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