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4 23: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불가살' 권나라, 600년 동안 환생 반복…숨겨진 비밀 '궁금증 UP'

기사입력 2021.11.25 09:37 / 기사수정 2021.11.25 09:46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불가살’ 권나라의 첫 캐릭터 스틸이 공개됐다.

오는 12월 18일 첫 방송을 앞둔 tvN 새 토일드라마 ‘불가살’(극본 권소라, 서재원/ 연출 장영우/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쇼러너스)은 죽일 수도, 죽을 수도 없는 불가살(不可殺)이 된 남자가 600년 동안 환생을 반복하는 한 여자를 쫓는 슬프지만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리는 드라마다.

매 작품마다 새로운 변신을 보여주는 배우 권나라는 극 중 600년 동안 죽음과 환생을 반복하며 불가살에게 쫓기는 여자 민상운 역을 맡았다. 이렇듯 미스터리한 운명의 자리를 돌고 도는 그녀가 어떤 비밀의 키를 쥐고 활약할지 더욱 궁금해지는 대목.

뿐만 아니라 공개된 사진을 통해 다채로운 감정이 단긴 순간들이 포착됐다. 각 인물들의 뜨거운 충돌이 오갈 서사 속에서 민상운(권나라 분)이 어떤 기쁨과 슬픔 그리고 위기와 고난들을 맞닥뜨리게 될지 눈길이 쏠린다.


민상운은 과거 비극적인 사건으로 엄마와 언니를 잃은 후 이름도 신분도 바꾼 채 도망 다니는 남모를 상처가 있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가족의 복수를 할 방법을 찾고 있는 터. 그의 걸음이 어떤 운명으로 나아갈지에도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어둠이 가라앉은 고요한 도시를 뒤로한 민상운이 어딘가를 바라보는 표정에는 애틋함과 슬픔, 쓸쓸함이 뒤섞인 한 가지로 정의 내릴 수 없는 복잡미묘한 감정들이 담겼다. 눈물이 고인 듯 촉촉하게 반짝이는 그 시선의 끝에 무엇이 닿아있을지 호기심을 자아낸다.

또한 앞선 모습들과 달리 날선 경계심을 세우고 있는 사진 속 분위기는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불사의 존재 불가살 단활(이진욱)이 민상운을 쫓는 이유는 무엇이며 환생을 거듭하며 쫓기고 있는 그녀에게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베일에 가려진 이야기가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불가살’ 제작진은 “배우 권나라의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는 물론 깊이 있는 감정 연기까지 다양한 모습들을 만나보실 수 있을 것”이라며 “민상운 캐릭터가 어떻게 환생을 거듭하게 됐을지 흥미로운 설정과 함께 배우의 열연을 함께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불가살’은 오는 12월 18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tvN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