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08:19
연예

'매직핸드' 김승현, 한정원과 결혼 3년 6개월만 파경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11.09 19:5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전 농구선수 김승현이 배우 한정원과 이혼했다.

9일 방송 관계자에 따르면 김승현은 최근 배우 한정원과 협의이혼했다. 2017년 6월 지인 소개로 만났던 두 사람은 2018년 5월 결혼한 이후 3년 6개월 만에 각자의 길을 걷게 됐다.

두 사람의 이혼 사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지난해 김승현이 지인에게 빌린 돈 1억원을 갚지 않아 사기 혐의로 벌금형 1천만원을 선고받은 직후에도 한정원은 "부부 사이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김승현의 포털사이트 프로필란에 배우자 항목은 삭제된 상태다.

한편, 1978년생으로 만 42세인 김승현은 2001년 대구 동양 오리온스에 입단, 데뷔 시즌에 팀을 챔피언 자리에 올려놓으며 KBL 사상 최초로 신인왕과 정규리그 MVP를 동시에 차지하며 큰 인기를 얻었고, 국가대표 포인트가드로 활약했다. 2014년 현역에서 은퇴한 뒤로는 해설가로 활동했다.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출신의 배우 한정원은 2001년 영화 '화산고'로 데뷔한 후 영화 '미쓰 홍당무' '가문의 영광5', 드라마 '자명고', '제3병원' 등에 출연했다.

사진= 원규스튜디오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