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e스포츠

'페이커' 이상혁 "칸나, 기억 잃었었는데 다시 찾았다"

기사입력 2021.07.31 19:46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페이커' 이상혁이 남다른 자신감을 드러냈다. 

31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1 LCK 서머' 2라운드 프레딧 대 T1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T1은 프레딧을 상대로 2대 1 승리를 거두며 시즌 9승을 달성했다. 아쉽게 2세트를 내줬지만 T1은 1, 3세트 초반 주도권을 활용해 게임을 지배했다.

특히 이상혁의 활약이 인상적이었다. 르블랑과 레넥톤으로 라인전부터 한타까지 완벽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이상혁은 경기 후 진행된 방송 인터뷰에서 "일단 우리가 남은 경기들을 이겨야 높은 곳 가서 높게 시작할 수 있다. 그 네 경기 중 첫 경기를 이겨서 기분 좋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칸나의 올라온 폼에 대해 "창동이가 기억을 좀 잃었었는데 기억을 다시 찾은 것 같다"며 재치 넘치는 답변을 남겼다.

이상혁은 르블랑 픽에 대해 "전략적으로 선택했다. 그동안 안 꺼냈지만 최근 메타에서 적합하기도 해서 픽했다"면서 "(트페 서폿을 고민한) 민석이는 워낙 챔피언 폭이 넓다 보니 모든 챔을 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2세트 라바와의 맞대결에 "대기실에서 르블랑을 1세트처럼 다시 해보겠다고 했는데 2세트 때 너무 공격적으로 해서 잘 안 됐다. 그 선수가 성향이 달라서 물론 플레이는 다를 수 있지만 라인전은 비슷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상혁은 3세트 레넥톤 픽에 대해 "1, 2세트 모두 프레딧이 레넥톤을 사용해서 이를 가져오자고 했고 저는 어떤 챔피언이든 충분히 다룰 수 있어서 전략적으로 픽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상혁은 레넥톤-니달리의 낮은 승률에 "우리가 자주 사용하지 않아서가 아닐까?"라는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팀 내 MVP로 '오너' 문현준을 선택했다. "현준이가 캐리하는 픽들을 못 해서 캐리를 못 해 아쉬워하는 것 같다. 하지만 그런 픽들로도 충분히 잘해줬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상혁은 다음 경기 젠지전에 대해선 "이제 우리가 2라운드 때는 1라운드 때보다는 경기력이 올라온 것 같다. 이번 젠지전도 방심하지 않고 꼭 승리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