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8 04: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모가디슈' 김윤석 "내가 촬영한 건지 살았던 건지 헷갈릴 만큼 생생한 기억"

기사입력 2021.07.22 16:09 / 기사수정 2021.07.22 16:28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김윤석이 '모가디슈' 완성본을 관람한 소감을 전했다.

21일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모가디슈'(감독 류승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류승완 감독과 배우 김윤석, 조인성, 허준호, 구교환, 김소진, 정만식, 김재화, 박경혜가 참석했다.

이날 김윤석은 "제가 저 곳에서 촬영을 했던 것인지 살았던 것인지 헷갈릴 만큼, 4개월 동안 숙소 반경의 5km 안에서 90% 이상의 모든 장면을 촬영했었다. 그 안에서 잠도 자고, 밥도 먹었었다. 그래서 저는 영화를 보면서 마치 내가 저 곳에 들어가서 실제로 여기에 있는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너무나 생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외국 배우 분들도 대규모 군중신에서 정말 저렇게 실감나게 나왔을 줄은 몰랐다. 저도 끝까지 몰입감과 긴장감을 놓치지 않고 끝까지 봤다. 지금도 약간 가슴이 울렁한 느낌이 남아있다"고 덧붙였다.

'모가디슈'는 1991년 소말리아의 수도 모가디슈에서 내전으로 인해 고립된 사람들의 생사를 건 탈출을 그린 영화로 28일 개봉한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