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10:33
연예

아이린, '갑질' 인정 후 피해자 만나 사과…에디터 A씨 폭로글 삭제 [종합]

기사입력 2020.10.22 23:52 / 기사수정 2020.10.22 23:52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15년차 에디터 겸 스타일리스트 A씨의 연예인 갑질을 폭로한 가운데, 레드벨벳 아이린이 이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아이린은 22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어리석은 태도와 경솔한 언행으로 스타일리스트 분께 마음의 상처를 드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글을 게재, '갑질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이어 "저의 부족한 언행이 많이 부끄러웠고 스태프분들의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끼게 되었다"며 "앞으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더욱 신중히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덧붙였다.

SM엔터테인먼트 또한 공식입장을 통해 "아이린은 오늘 오후 해당 스타일리스트와 직접 만나, 경솔한 태도와 감정적인 언행으로 깊은 상처를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였으며, 성숙하지 못한 모습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21일 A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연예인 B씨에게 갑질을 당했다는 내용의 폭로글을 게재했다.

A씨는 "15년을 이 바닥에서 별의별 인간들을 경험하고는 인생사에 무릎을 꿇었다고 생각했고 이제 거진 내려놓았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 낯선 방에서의 지옥 같은 20여 분이었다"고 덧붙였다.

이런 가운데, 유명 사진작가와 잡지 에디터, 모델, 레드벨벳의 전 스타일리스트 등 업계 관계자들이 해당 폭로글에 '좋아요'를 누르며 공감했다. A씨가 언급한 연예인이 이미 '갑질'로 유명하다는 것.


A씨가 글 말미에 남긴 "#Psycho #Monster"라는 해시태그로 의혹은 점점 증폭됐다. 이는 레드벨벳과 레드벨벳-아이린&슬기의 곡명으로, 레드벨벳을 떠올리게 하는 키워드였기 때문이다.

또 A씨는 몇 년 전 인스타그램에 올렸던 아이린 칭찬글을 삭제하는가 하면, '15년차 에디터가 저 해시태그를 괜히 달았겠냐'는 댓글에 좋아요를 눌렀다. 이에 A씨가 폭로한 갑질 연예인이 아이린이 아니냐는 추측이 난무했다.

'갑질' 논란과 관련해 당사자인 아이린과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가 사과문을 게재한 가운데, 피해자 A씨는 해당 폭로글을 삭제한 상태다. 대중들은 폭로글의 당사자가 아이린이었다는 사실에 큰 충격과 실망감을 보이고 있다.

한편, 레드벨벳은 지난 2014년 '행복'으로 데뷔, 많은 사랑을 받았다. 아이린은 영화 '더블패티'로 스크린에 데뷔한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A씨 인스타그램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