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0 12:22
연예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 이야기 중심에서 감정이입 이끌었다

기사입력 2020.04.27 14:18 / 기사수정 2020.04.27 14:24

조연수 기자

[엑스포츠뉴스 조연수 인턴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상엽이 이야기의 중심에서 시청자들의 긴장감을 조정하고 있다.

지난 25,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규진(이상엽 분)은 방송 출연으로 더 유명해져 '인싸 의사'의 끝을 달린 가운데 그와 나희의 첫 만남에 대한 스토리가 그려졌다.

25일 방송에서 규진과 나희(이민정)의 티격태격 케미는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규진은 나희에게 돌진하는 오토바이를 보고 구해주려다 되려 나희의 발을 밟아버려 다치게 하는 빅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이에 나희가 계속해서 규진을 꾸중하자 그는 "내가 얼마나 놀랐으면 몸이 먼저 튀어 나갔겠냐?"라며 나희를 향한 무의식 행동으로 설렘을 자아내기도 했다.

또한 보영(손성윤)이 미혼모인 것을 알게 된 규진은 보영의 아들인 시후(송민재)에게 더 잘해주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과거 보영이 성당 앞에서 규진을 기다리는 장면, 완벽한 호흡으로 응급 상황을 대처하는 규진과 나희의 과거 첫 만남 이야기가 그려져 세 사람의 관계 변화에 대한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계속해서 이혼 사실을 숨기고 있었던 규진과 나희는 윤정에게 집을 내놓은 사실을 들킬 뻔한 위기를 맞이했지만 규진의 발빠른 대처로 벗어나기도 했다. 

하지만 26일 방송 말미 준선(오대환), 가희(오윤아), 다희(이초희)가 규진과 나희의 이혼사실을 알게 되는 강렬한 엔딩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모았다. 

이처럼 이상엽은 이야기의 중심에서 시청자들의 감정이입을 이끌었다. 여러 인물들이 등장하지만 이상엽은 자신에게 집중되는 순간을 놓치지 않고 매력을 발산했다. 

한편 이상엽이 출연하는 KBS 2TV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조연수 기자 e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