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0 02:54
연예

'1917' 로케이션·세트 제작 비하인드 "철저한 고증 거쳐 완성"

기사입력 2020.03.03 11:12 / 기사수정 2020.03.03 11:1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영화 '1917'(감독 샘 멘데스)이 관객을 사로잡은 로케이션과 세트 제작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1917'은 독일군의 함정에 빠진 아군을 구하기 위해 적진을 뚫고 전쟁터 한복판을 달려가는 두 영국 병사가 하루 동안 겪는 사투를 그린 영화. 

제작진은 영화가 ‘참호전’으로 대표되는 제1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하고 있는 만큼 끝없이 이어진 참호를 표현할 장소를 고민했다. 로케이션으로 실제 전투가 발생한 지역도 염두에 두었지만, 아직 땅속에 남아있는 탄약의 위험성과 발굴되지 않은 유해들 때문에 실제 전투 지역에서는 촬영을 진행할 수 없었다. 

대신 영국 전역에서 촬영을 진행했고, 영화 속에서 가장 중요하게 등장하는 참호의 세트는 영국 하트퍼드셔 지역에 있는 보빙던 비행장과 남부의 윌트셔주 솔즈베리 평원에 제작되었다.솔즈베리 평원은 실제 영국군의 훈련 장소로 100년 이상 사용되었기에 자연 상태 그대로 남아있었다. 

제작진은 지역의 특수성을 고려하여 생태학적, 고고학적, 지리학적 조사를 필수로 거치기도 했다. 또한, 최전선의 참호를 디자인하기 위해 제작진은 엄청난 연구를 거쳤고, 당시 연합군의 다양한 건설 기술을 파악했다. 철저한 고증을 거쳐 당시의 참호와 가장 흡사한 폭, 길이, 재질로 만들어진 참호는 총 길이 약 1.6Km에 달했다. 

제작진이 무엇보다 가장 주요하게 고려한 점은 안전이었다. 참호가 15도의 기울기가 있었기 때문에 흙벽의 무너짐을 방지하기 위해 말뚝과 보드를 이용했다. 여기에 제작진은 도끼와 망치를 이용해 참호에 시간의 흔적을 만들었고 이를 통해 더욱 강렬한 리얼리티를 완성했다. 

'1917'은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스마일이엔티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