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23:26
연예

'사랑의 불시착' 현빈, 위기의 손예진 구하다 총상 [엑's 리뷰]

기사입력 2019.12.30 10:30 / 기사수정 2019.12.30 09:25

이소진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소진 인턴기자] '사랑의 불시착' 현빈이 손예진을 구하다 총에 맞았다.

29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윤세리(손예진 분)는 구승준(김정현)에게 리정혁(현빈)을 자신의 보디가드라고 소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리정혁은 윤세리와 구승준이 저녁 약속을 잡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리정혁은 윤세리를 도와주면서도 "나는 보디가드가 아니다"고 말했다. 윤세리는 "이런 게 보디가드"라고 답해 리정혁의 마음을 더 불편하게 만들었다. 이후 호텔방으로 들어간 리정혁은 익숙하게 도청장치를 치웠고, 윤세리는 놀라 두려워했다. 리정혁은 그런 윤세리에게 "내 방이 바로 옆이다. 중요한 일 아니면 부르지 말라"고 했다. 하지만 윤세리는 리정혁의 눈빛을 오해하며 자신을 좋아하지 말라고 지레 선을 그었다.

두 사람은 밖으로 나오며 서단(서지혜)과 마주쳤다. 윤세리는 서단을 보자마자 "보다시피 방도 따로고, 뭐든 따로 한다"고 해명했지만, 서단은 궁금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후 서단은 구승준과 함께 있는 윤세리와 화장실에서 마주쳤고 "호텔가는 남자 따로, 커피 마시는 남자 따로, 동무는 사교성이 좋은 것 같다. 아니면 헤픈 거냐"고 말하며 신경을 긁었다. 여기에 윤세리가 리정혁을 언급하며 "호텔 같이 온 남자와도 커피 마셨다"고 하자 서단은 "나는 그 남자랑 조금 전에 결혼 날짜를 잡았다. 내달 마지막 주 토요일에 결혼한다"고 답했다.

윤세리는 그날 밤 리정혁과 함께 첫눈을 보며 "첫눈을 같이 보면 사랑이 이뤄진다고 그러는데 우리는 이뤄지면 안되지 않느냐"고 말했고, 리정혁은 "큰일난다"며 동의했다. 이에 윤세리는 화를 냈고 리정혁은 당황했다. 리정혁은 윤세리가 과한 반응을 보이자 혹시 마음에 병이 있냐고 의문을 가졌고 "도대체 원하는 게 뭔지 모르겠다"고 했다. 윤세리는 리정혁을 향한 마음을 확실하게 정의내리지 못했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의 작별이 다가왔다. 윤세리는 마을로 돌아와 마을 사람들에게 자신이 곧 떠날 것이라는 소식을 전했고 이별을 준비했다. 또한 윤세리는 리정혁과 마지막 추억을 쌓기 위해 가을 소풍을 떠났다. 소풍에서 윤세리와 리정혁은 헤어짐에 대한 복잡미묘한 심경을 나눴다. 노을이 깔린 하늘을 배경으로,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애뜻한 시선을 나눴다.

다음날 공항으로 향하던 윤세리에게 위기가 찾아왔다. 자신을 데려다주지 않겠다는 리정혁에게 섭섭한 마음을 안고 길을 떠났던 윤세리는 차량을 둘러싸듯 따라붙은 군용트럭에 당황했다. 이윽고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총격적인 펼쳐졌고, 오토바이를 타고 등장한 리정혁은 윤세리를 지키려다 괴한의 총에 맞고 쓰러졌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이소진 기자 adsurdism@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