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12:48
연예

'미우새' 김희철, 우주 겁쟁이의 아랫니 교정 사투기…최고 시청률 14.4%

기사입력 2019.12.30 08:5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미운 우리 새끼’ 김희철이 최고의 1분의 주인공이 됐다.
 
29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는 가구 시청률 11.2%, 13.1%, 13.4%(닐슨코리아 수도권 시청률 기준)를 기록했다.

같은 시간에 방송된 MBC ‘연예대상 1부’ 11.0%,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8.4%, 11.8%, tvN ‘사랑의 불시착’ 9.3% 보다 앞섰다. 김희철의 아랫니 교정 장면에서는 14.4%까지 올랐다.

이날은 샌프란시스코로 여행을 떠난 이상민, 탁재훈의 티격태격 케미가 웃음을 자아냈다. 이상민은 "샌프란시스코에서 개발이 되지 않은 언덕이다. 이 언덕을 올라가면 샌프란시스코 야경을 360도로 다 볼 수 있다"고 탁재훈에게 기대감을 안겨줬다. 하지만 이날 따라 짙은 안개가 자욱하게 끼며 한치 앞도 보이지 않자 탁재훈은 “아무것도 안보이는데, 여기가 샌프란시스코인지 북한산인지 어떻게 아냐”며 분노에 휩싸였다.

이어 상이민은 재훈을 2층 침대가 양옆으로 펼쳐져 있었고, 공용 화장실과 샤워실을 사용해야 하는 호스텔로 안내했다. 이상민은 “4명이 써야하는 방을 우리 둘이 단돈 7만 6천원에 사용하다니 럭키한 거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탁재훈은 머리로 제대로 감지 못하는 상황에 또 한번 분노를 하며 한숨을 내쉬었다.

홍진영은 김영철과 함께 마흔 파이브 허경환의 집을 방문했다. 허경환은 홍진영을 위해 손수 이연복 셰프에게 전수받은 ‘짬뽕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김영철은 ‘따르릉’ 후속곡을 받으려는 심산으로 ‘잘 살릴 수 있는 사람에게 곡을 주라’며 홍진영에게 운을 뗐다. 이에 홍진영이 “나에게 아픈 손가락은 마흔 파이브’라고 언급하자 허경환은 "아픈 손가락이 다 나을 때까지 치료하라"며 끊이지 않는 신경전을 펼쳤다. 노래 실력으로 영철을 따라가기 힘들 것 같자 허경환은 "진짜 곡 영철이 형 줄 거냐. 이왕 그렇게 될 거면 형이랑 나랑 같이하자"며 결국, 마흔 파이브를 버리고 김영철에게 듀엣 결성을 제안해 웃음을 안겼다.

이날 최고의 1분은 우주 겁쟁이 ‘김희철’에게 돌아갔다. 틀어진 아랫니를 교정하기 위해 치과를 찾은 희철은 개구기 하나 끼우는 데도 고통에 찬 신음을 내주위를 당황케 했다. 이에 의사 선생님은 “무슨 초등학생 교정하는 거 같아”라며 아이 다루듯이 희철을 살살 달래가며 진료를 시작했다. 주사를 놓는 것도 아닌데 치료 기구만 보고 기겁을 하자 간호사는 “뭐 안해요”라며 희철을 진정시켰다. 이 장면은 이날 분당 최고 시청률 14.4%을 기록했다.

김희철의 집에 신동이 치킨을 사들고 방문했다. 하지만 뼈 있는 치킨에 김희철은 제대로 입을 대지 못했다. 다이어트 중이라 현미빵을 챙겨온 신동은 희철이 불편하게 먹는 모습조차 부러워했다. 신동은 “다이어트한지 25일만에 17kg을 감량했다”며 단기간에 최고 기록이라고 말해 놀라게 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신동은 희철이 이를 닦으러 간 사이에 희철이 가장 아끼는 컴퓨터의 본체를 해체해 과연 어떤 상황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SBS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