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7 17:48
연예

'유퀴즈' 유재석X조세호, 수원으로 사람여행…수원 화성→벽화마을 방문

기사입력 2019.07.02 10:41 / 기사수정 2019.07.02 10:56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이하 '유퀴즈')' 두 자기 유재석-조세호가 경기도 수원으로 떠난다.

2일 방송되는 tvN '유퀴즈'에서는 두 자기가 경기도 수원으로 떠나 세계적 문화유산인 수원 화성부터 행궁동 공방거리, 수원왕갈비 집, 지동 벽화마을에 이르기까지 수원 곳곳의 매력적인 지역에서 웃음 가득한 토크를 선사한다.

이날 두 자기는 사극에서 갓 튀어나온 듯한 비주얼의 화성행궁 무예단 4인방과 만남으로 토크를 시작한다. 이들은 정조가 만든 창룡부대를 재연하는 무예단으로 개인적으로 갖추고 있는 단증 4단을 소개하고, 무예단에 들어오게 된 계기와 공연하면서 힘든 점 등에 대해 털어놓는다. 

다음으로 발걸음을 옮긴 곳은 행궁동 공방거리. 이곳에서 빵 만든 지 20년된 사장님을 만난다. 두 자기는 사장님이 밝히는 계절별 빵 매출과 제빵의 어려운 점, 철없던 학생 시절 빵집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다가 이 길로 들어서게 된 결정적인 이유 등을 들으며 시간을 보낸다.

이어 이발관 사장님인 아버지와 달고나집 사장님인 딸을 만난다. 성함을 여쭙던 두 자기는 이발관 사장님이 갑자기 그 동네 통장과 회장 등 역임한 이력을 끝없이 읊자 크게 당황한다. 또한 달고나집을 운영중인 딸은 알고 보니 계속 방송작가로 일하다가 5년 전 전업을 한 것이라 두 자기는 한층 더 반가워한다. 방송작가 출신인 그녀가 전하는 '인생 이모작 개론'은 물론 손님 매너에 따라 달고나 모양 뽑기 성공유무를 미리 정할 수 있는 기발한 스킬에 두 자기는 폭소 한다. 

두 자기는 점심 먹방 시간에 수원의 대표 메뉴인 왕갈비를 직접 뜯어 본다. 또한 마이웨이 중국집 사장님을 만나 40년동안 장사를 이어온 노하우를 들어본다. 할머니 사장님은 예전에 방송에 한번 나간 이후 끊임없는 손님 발길에 너무 힘들었다고 밝힌다. 이에 두 자기는 자장면 한 그릇만 맛볼 수 있게 해달라고 부탁드리기도 하고, 그 맛을 본 유재석은 "전국에 계신 자기님들 여기는 찾아오지 말아주세요"라고 말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유퀴즈'는 매주 화요일 밤 11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N

박소연 기자 pl1s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