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2:49
연예

'아는형님' 코요태 신지X빽가가 밝힌 '신바' 김종민의 반전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2.24 00:35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그룹 코요태 신지와 빽가가 김종민의 반전을 폭로했다.

23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코요태(김종민, 신지, 빽가)가 전학생으로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모두 신지가 실세인 줄 알지만 가장 보살이라고 하던데?"라고 질문했다. 이에 신지는 "데뷔 후 많은 분들이 내가 주도권을 다 잡고 휘두른다고 생각하더라. 그런데 실제 권력자는 김종민이다. 요즘은 더 제멋대로다"고 폭로를 시작했다.

신지는 이번 앨범 뮤직비디오와 타이틀곡 가사에 있어 김종민이 모두 주도권을 가졌다고 말하는가 하면, 최근 김종민이 자신에게 발성과 호흡, 노래 등을 지적한다고 토로했다.

신지는 "김종민이 대상 받고 3년 전부터 유튜브를 보면서 발성연습을 하더라. 난 가요제 출신이고 오디션을 봐서 가수가 된 입장이다. 쉽게 말해 난 공채고, 김종민은 특채다. 그런데 (김종민이) 어느 순간 노래에 욕심이 생기고 난 뒤 발성, 창법을 유튜브에서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나한테 잔소리를 너무 하더라. 지방에 행사 갈 때마다 말을 하더라. 내가 자고 있으면 '자는 척 하지 말아라'라고 하면서 계속 잔소리를 하더라. 그래서 내가 차를 따로 타겠다고 했다. 그 정도로 심했다"고 남모를 고충을 전했다.

빽가 역시 김종민이 연예대상을 받은 후 '독재자' 면모를 드러냈음을 전하며 신지의 말에 힘을 보탰다.

뿐만 아니라 신지는 김종민이 '아는 형님' 출연을 부담스러워 했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그는 "김종민이 '아는 형님'을 좋아하는데 부담스러워 해서 완전체로 못 나올 것 같았다. 어려워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종민은 함께 '1박2일'에 출연했던 강호동과 이수근을 언급하며 "형들에게 민폐를 끼치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속마음을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