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6:15
연예

'땐뽀걸즈' 작가 "대학·성적 얘기 거의 없어, 기존 학원물과 달라"

기사입력 2018.11.21 09:48

김선우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땐뽀걸즈’가 드라마로 재탄생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집필을 맡은 권혜지 작가가 직접 답했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땐뽀걸즈’는 지난 2017년 4월 13일 방영된 KBS 스페셜 다큐멘터리 ‘땐뽀걸즈’가 원작이다. 뜨거운 반응으로 다큐영화로까지 만들어지며 ‘CGV 올해의 독립영화’까지 선정된 작품. 권혜지 작가는 ‘땐뽀걸즈’ 집필을 결심하게 된 계기에 “학교를 배경으로 하지만, 기존의 학원물과는 전혀 다른 궤도의 드라마를 만들 수 있겠다는 기대감이 있었다”고 밝혔다.

권작가의 눈길을 끈 것은 바로 고등학생을 바라보는 예의바른 시선이었다. “어른들의 시선으로 재단되고 왜곡되지 않은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담았다는 점”이 인상적이었다는 것. 그래서 ‘땐뽀걸즈’는 리얼한 10대의 이야기이며, 학교를 배경으로 하고 있지만, 성적이나 대학에 관한 이야기는 거의 없다. 땐뽀걸즈 6인방의 목표는 취업이나 진학과는 전혀 상관없는 완벽한 차차차 스텝과 실수 없이 공연을 마무리하는 것뿐이다. 권혜지 작가에게도 이처럼 결이 다른 학원물을 쓸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그런데 드라마는 원작 다큐멘터리와는 다른 점들이 있다. 기대도 되지만, 원작 팬들의 우려 역시 존재한다. 특히 원작에는 없는 옆 학교 남학생 권승찬(장동윤 분)의 등장은 가장 눈에 띄는 차이점이다. 권작가 역시 “원작을 보신 분들은 ‘굳이 왜?’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그러나 “드라마에 생동감을 불어넣는 데 큰 역할을 한다. 남중 남고를 나와 남학생들 사이에서만 생활해왔던 일반 인문계고의 남학생이, 여상 학생들과 섞였을 때의 재미가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추가한 걸 후회하지 않을 정도로 시너지가 있다”는 것. 특히 대구 출신의 남고를 나온 장동윤의 캐스팅은 신의 한 수였다. 승찬 캐릭터를 완벽히 이해한 덕분에 배우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한다.

땐뽀걸즈 6인방의 캐스팅에도 엄지를 추켜세웠다. 아직 연기 경험이 많지는 않지만, 신선하고 건강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어 원작 속 땐뽀반 아이들처럼 응원을 하게 되는 힘이 있다고. 특히 경남권 사투리를 완벽하게 구사한다는 김시은 역의 박세완은 발랄함과 어두움을 동시에 표현하기에 가장 적합한 연기를 하고 있고, 박혜진 역의 이주영은 전형적인 문제 학생과는 다른 생경한 느낌과 에너지가 좋단다.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배우들의 청량하고 신선한 연기가 기대되는 대목이다.

마지막으로, “‘땐뽀걸즈’는 이제 더 이상 동화 속 해피엔딩을 믿지 않는 시기에 놓인 10대들과 이미 냉혹한 현실을 살아가고 있는 어른들의 이야기다. 누구나 다 그런 시절을 겪게 될 거고, 이미 겪고 있을 거다”라며 “어쩌면 마냥 보기 좋기만 한 환상보다는 실제 인생이 더 아름다울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다”는 점을 힘주어 강조했다. “현실적 목표 때문에 현재의 행복을 포기한 채 살아가는 사람들이 땐뽀반 아이들에겐 ‘춤’과 같은, 인생에는 도움이 되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끝까지 지키고 싶은 작고 소중한 무언가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드러냈다.

한편, ‘땐뽀걸즈’는 구조조정이 한창인 쇠락하는 조선업의 도시 거제에서 ‘땐’스 스‘뽀’츠를 추는 여상아이들을 그린 8부작 성장드라마. KBS 드라마스페셜 ‘혼자 추는 왈츠’, ‘개인주의자 지영씨’, ‘빨간 선생님’을 집필한 권혜지 작가와 ‘개인주의자 지영씨’, ‘함부로 애틋하게’를 연출한 박현석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최고의 이혼’ 후속으로 오는 12월 3일 오후 10시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MI



김선우 기자 sunwoo61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