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9 23: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첫방 '솔로몬의 위증' 서영주, 의문의 죽음 '자살 혹은 타살'…미스터리 시작(종합)

기사입력 2016.12.16 21:23 / 기사수정 2016.12.16 21:39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드라마로 탄생한 '솔로몬의 위증'이 베일을 벗었다. 첫회부터 학교폭력, 사회문제를 신랄하게 다루며 기대감을 높였다.

16일 첫방송된 JTBC '솔로몬의 위증'에서는 명문고등학교인 정국고의 학교 생활이 그려졌다.

하지만 화려한 겉모습과 달리 내부의 속사정은 곪아있었다. 학교에서 조용히 지내던 이소우(서영주)는 같은반 최우혁(백철민)과 싸움에 휘말린 것. 하지만 결국 이소우가 가해자로 몰렸다. 최우혁의 부모가 정국고등학교에서 힘을 지닌 위치에 있었던 것. 이에 목격자들 또한 쉽사리 이소우의 편을 들지 못하면서 상황은 점점 악화된다.

설상가상으로 한경문(조재현)은 이소우에게 "정국고만큼 좋은 학교로 전학시켜주겠다. 대신 학교의 비밀을 발설하지 않는다고 약속하라"며 종용한다. 하지만 소우는 "그런다고 비밀이 감춰질 것 같으냐. 도대체 무엇이 두려운 것인가"라며 거부한다.

결국 믿었던 고서연(김현수) 또한 진술을 거부하자, 소우는 서연에게 "너도 똑같아"라고 말한다. 하지만 내내 마음에 걸렸던 서연은 진술서를 써서 내려고 한다. 그러나 이미 모든 사람들에게 실망한 소우는 학교를 떠난다.

그로부터 2주 후, 배준영(서지훈)은 등교 중에 눈 속에 파묻힌 무언가를 발견한다. 확인 후, 소우의 변사체임을 알게 된 준영은 충격받고, 옆에 있던 서연 역시 함께 발견한다.

이 사건으로 정국고는 충격에 휩싸이고, 학교에서는 단순자살로 빨리 사건을 마무리하려고 한다. 하지만 학교 SNS에는 익명으로 '최우혁이 죽인 거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된다.

이에 사건을 수사 중이던 오형사(심이영)은 직접 우혁을 만나 묻지만 오히려 아버지에게 이르며 오형사를 협박한다. 한편 이주리(신세휘)는 박초롱(서신애)에게 "이소우, 자살한 거 아니야. 내가 봤어. 자살 아니야"라며 또 다시 타살 의혹을 제기한다.

그러나 경찰은 예정대로 이소우의 죽음을 자살로 발표하고, 정국고에서는 추모식이 열린다. 그러던 중, 가정문제로 속앓이를 하던 준영은 "소우의 죽어있는 모습이 편안해 보였다"라며 자신 또한 자살을 시도하려 한다. 그러나 이를 눈치챈 서연에 의해 발견되고 자신의 결심을 반성한다.

서연은 "충분히 너 힘든 거 안다. 하지만 우리의 인생은 시험지 점수처럼 점수로 매길 수 없는 것이다. 우리 아직 18살인데 왜 죽어야 하는가"라며 준영을 위로한다.

며칠 뒤, 서연은 주리가 보낸 의문의 편지를 받는다. 그 속에는 "이소우는 최우혁과 그의 친구들이 죽인 것"이라며 "학교 옥상에서 다투다 밀어서 이소우가 추락하게 된 것. 내가 목격자다"라는 내용이 담긴 고발장이었다.

한편 '솔로몬의 위증'은 일본 미스터리물의 여왕 미야베 미유키 원작의 소설로 크리스마스에 벌어진 동급생의 추락사에 얽힌 진실을 찾기 위해 나선 학생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