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8 14: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너무 깊은 어둠 속에 있다 보면..." 박하선이 꼽힌 대사 (뫼비우스)

기사입력 2021.10.27 17:08 / 기사수정 2021.10.27 17:09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뫼비우스 : 검은 태양’ 박하선과 정문성이 가장 기억에 남는 대사를 미리 공개해 기대감을 높였다.

오는 29일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지난주 종영한 ‘검은 태양’의 스핀오프 2부작으로, 서수연(박하선 분)과 장천우(정문성) 그리고 도진숙(장영남)을 중심으로 본편으로부터 4년 전 국정원 요원들의 서사를 집중 조명한다.

특히, 본편에서 특별한 인연을 암시한 서수연과 장천우에게 어떤 일이 있었는지 공개된다. 두 사람이 과거에 어떤 인연으로 만나게 됐는지, 단순한 동료 이상의 전우애를 품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이에 배우 박하선과 정문성이 ‘뫼비우스 : 검은 태양’ 최고의 대사를 공개해 안방극장의 본방 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먼저 박하선은 “너무 깊은 어둠 속에 계속 있다 보면요, 그게 어둠인지도 모르게 되잖아요”라는 대사가 마음에 남는다고 꼽았다. 덧붙여 “이미 깊은 아픔과 슬픔을 겪은 서수연이 장천우를 인간적으로 구해주려는 게 인상 깊었다”라며, 서수연과 장천우의 관계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정문성은 “이게 내 선택입니다”라는 장천우의 대사를 선택했다. 그는 “지시에 따라 살아가던 장천우가 처음으로 자신의 의지에 따른 선택을 하는 순간이기 때문에, 아직도 여운이 깊게 남는다”라며 그 이유를 밝혔다. 블랙 요원(신분을 숨기고 첩보 활동을 하는 요원) 장천우가 어떤 결정의 갈림길에 설지, 또 어떤 선택을 내리게 될지 본편에서는 만나볼 수 없었던 그만의 스토리가 더욱 기다려진다.

이처럼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캐릭터에 완벽히 이입한 배우들의 열연은 물론 더 첨예해진 심리전, 예측 불허 전개,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액션 씬과 함께 드라마 팬들의 사랑 속에 안방극장을 찾아갈 준비를 마쳤다.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은 오는 29일, 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며 웨이브(wavve)를 통해서도 시청할 수 있다.

사진=MBC ‘뫼비우스 : 검은 태양’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