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29 05: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류현진, TOR에 가장 시급한 문제…걱정거리 안겨줘" 캐나다 매체

기사입력 2021.09.18 15:18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2경기 연속 최악의 투구를 남긴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 현지 매체는 냉철한 평가를 내렸다.

류현진은 18일(이하 한국시간)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 경기에 선밭 루수로 등판해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1볼넷 2탈삼진 5실점으로 무너졌다.

토론토가 3-7로 패하며 류현진은 시즌 9패(13승)째를 당했다. 한 시즌 개인 최다패 타이기록을 남겼고 토론토 합류 후 한 경기 최소 이닝을 소화했다. 더구나 2경기 연속 3회를 넘기지 못했고 도합 12실점을 기록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4.11에서 4.34로 올랐다.

캐나다 '스포츠넷'은 "토론토에게 가장 시급한 문제는 류현진이다. 이것은 일시적인 난조일까 아니면 부진에 빠진 것인가. 그는 팀에게 걱정거리를 안겨 주었다"면서 "류현진은 지난 7일 뉴욕 양키스전 이후 2경기에 등판해 4⅓이닝 13피안타 12실점으로 고전했다"라며 혹평을 가했다.

이어 "토론토는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경쟁 중이다. 류현진을 위한 다음 행보를 결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짚었다. 'MLB.com' 또한 "토론토는 2021년 마지막 문제를 갖고 있다. 그것은 바로 신뢰할 수 없는 류현진이다"라고 지적했다.

팀을 대표하던 1선발은 어느덧 선발진에서 가장 저조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 로비 레이(12승 5패 평균자책점 2.64)가 에이스 역할을 완벽히 수행했고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트레이드로 합류한 호세 베리오스(11승 8패 평균자책점 3.43)도 제 몫을 해냈다. 여기에 알렉 마노아(6승 2패 평균자책점 3.39)와 스티븐 매츠(12승 7패 평균자책점 3.87)도 선발 마운드에 안정감을 더했다.

상상도 할 수 없었던 곤경에 처한 류현진. 올 시즌 3경기 등판이 남아있다. 다음 경기는 오는 23일 탬파베이 레이스전이 유력하다. 치열한 와일드카드 경쟁을 펼치고 있는 팀과 부활이 절실한 자신을 위해서라도 다음 등판의 호투는 필수적이다.

사진=USA TODAY Sports/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