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19 17: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김기천·황혜영도 분노 "숏X이 세상 망쳐, 나.원.참.별" (종합)[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7.30 11:51 / 기사수정 2021.07.30 14:2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투투 출신 방송인 황혜영이 안산의 쇼트 커트 논란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황혜영은 29일 인스타그램에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안산의 쇼트커트 논란을 다룬 기사를 공유하며 "나.원.참.별."이라는 글을 올렸다.
황혜영은 "여자가 숏컷인 게 맘에 안 들면 그냥 형이라고 불러. 아님 니들이 머리 기르고 금메달을 따보던가. 금메달이 무슨 고스톱 쳐서 따는 건 줄 아나. 내 숏컷 머리는 어뜩하지(어떡하지)"라며 비판했다.

사진 속 황혜영은 쇼트 커트 헤어스타일을 하고 다양한 포즈를 취했다.

드라마 '라켓소년단' 등 다양한 작품에서 존재감을 뽐내온 배우 김기천은 29일 트위터에 "숏X이 세상을 망친다"라고 일침했다. 붉은색 고추 사진을 업로드하기도 했다. 'X'는 남성의 성기를 비하한 단어다.

안산을 둘러싼 페미니즘 비난 논란을 간접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추측됐다.

2020 도쿄올림픽 2관왕의 주인공인 안산의 헤어스타일을 두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페미니스트 논쟁이 벌어졌다.

안산은 양궁 종목의 남녀 혼성단체와 단체전에서 두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며 2관왕을 달성했다.

그러나 일부 커뮤니티에서 안산을 향해 비난을 가했다. 안산의 짧은 헤어스타일을 비롯해 여대 출신, SNS에서 사용했던 특정 표현 등을 문제 삼으며 폭언을 퍼부었다. 안산은 과거 한 누리꾼이 "왜 머리를 자르냐"는 글에 "그게 편하다"다고 답한 바 있다. 

이후 배우 구혜선,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 등이 안산으로부터 촉발된 쇼트 커트에 대한 생각을 언급해 화제가 됐다. 

구혜선은 과거 드라마에서 짧은 머리를 한 사진을 SNS에 올렸다.

그러면서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입니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입니다.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하며 저 역시 여성이기에 이것을 관망하고 있기만은 어려운 일이었는데요.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라며 장문을 업로드했다.

또 "옛 사회가 강제한 지위와 역할의 변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고 그로 인해 기회와 자격을 얻기 위하여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 이것은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닌! 오로지 여성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이고, 여성으로 태어나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행하기 위해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남기게 됐습니다. 우리는 모두 '자유'입니다"라며 의견을 피력했다.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 역시 '쇼트커트를 계속 하는 이유가 궁금하다. 난 단발이 더 손이 많이 가서 그냥 기르고 있다'라는 누리꾼의 질문에 "이게 편하니까요. 나답고 멋있고"라고 답했다.

곽정은은 지난해 11월 SNS에 "드디어 숏커트. 아놔 이 머리 너무 좋네. 왜 치렁치렁 굽실굽실 기르고 살았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지난 5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도 "예전에는 섹시해 보이기 위해 긴 머리, 하이힐만 고집했지만 지금은 아니다"라며 소신을 언급한 바 있다.

방송인 김경란 역시 인스타그램에 "아...너무 열이 받아서 올려봅니다. #숏컷이 왜?!"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사진= 황혜영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연합뉴스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