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피해자 측 변호사 "기성용 측 변호사, 무릎 꿇더니 추한 언론 플레이로 돌변"

기사입력 2021.06.29 11:23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기성용(FC서울)의 성폭행 의혹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피해자 측 법률대리인이 새로운 증거를 공개하며 기 선수 측 변호사를 비난했다. 

기성용으로부터 성폭행 피해자 측 변호사인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성용 측 송상엽 변호사는 2021. 6. 17. 오후 2시경 돌연 본 변호사를 찾아와서는, 무릎을 꿇고 용서를 비는 태도로 “제가 선을 넘었다, 용서해달라, 사죄한다”는 말을 무려 57차례 반복하였습니다"라고 전했다. 

박 변호사는 이어 "송 변호사는 “자신이 피해자들을 위해 해 줄 수 있는 것(?)은 해 주겠다”며 모종의 거래를 제안하기까지 하였습니다"라고 말하면서 "그러다가 여론의 형성이 자신에게 불리하게 돌아가자, 기성용 측 송상엽 변호사는 다시금 추악한 언론플레이를 펼치고 있습니다"라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본 변호사로서는 어쩔 수 없이 2021. 6. 17. 오후 2시에 있었던 송 변호사와의 대화 녹음을 공개합니다. 이 대화 녹음에는 송 변호사의 비굴하기 짝이 없는 모습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으나, 송 변호사에 의해 왜곡된 사실관계를 바로잡기 위해서는 공개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습니다"며 두 사람이 대화한 녹취록을 언론에 공개했다. 

박 변호사는 마지막으로 "기성용 측은 이제라도 제발 추하기 짝이 없는 언론플레이를 멈추고 수사 기관의 조사에나 성실히 임해 주시기 바랍니다. 판결은 여론이 내리는 것이 아니라 사법기관이 내리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송 변호사는 앞서 22일 이번 사건을 진행하던 도중 건강 상의 이유로 사임을 밝혔다. 그는 사임 전에 박 변호사와 만나 그간 벌여온 공방으로 쌓인 서운함을 풀고 본인에게 제기한 민사소송도 취하를 요청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돌아온 건 사실과 다른 '단독' 기사를 내세운 교묘한 언론 플레이였다고 주장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