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6 18: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50년 된 구옥 리모델링한 고양집→콘크리트 양주집 '눈길' (서울집) [종합]

기사입력 2021.04.15 07:42 / 기사수정 2021.04.15 10:1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서울집'이 상상을 뛰어넘는 '우리집' 홈투어로 신선한 충격을 선사했다.

1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성시경과 박하선이 경기도 고양시의 반전 하우스를, 정상훈과 거미가 경기도 양주시의 콘크리트 하우스를 방문, 다채로운 매력을 가진 주거 공간을 소개했다.

먼저 성시경과 박하선이 찾아간 고양 '우리집'은 50년 된 구옥을 리모델링했다. 1층은 아빠가 직접 그린 핸드메이드 벽화와 함께 오락실, 만화방, 노래방 등 놀이 공간으로 사용하고 있어 흥미를 끌어올렸다. 긴장감 넘치는 레이싱 게임에서 아쉽게 패배한 박하선의 현란한 '롤리 폴리' 댄스와 성시경의 감미로운 발라드 열창이 보는 즐거움을 안겼다. 

1층과 달리 2층은 모던하고 깔끔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생활공간으로 시선을 모았다. 구옥의 외부 계단을 그대로 살려 2층에서도 밖으로 출입이 가능하며 기존 주방 위치에 벽돌을 쌓고 타일을 깔아 만든 가족탕, 아이들 방 한 쪽 벽을 가득 채운 3m 책장이 깊은 인상을 남겼다. 

베스트 추천 포인트로 박하선은 핸드메이드 벽화, 성시경은 1층과 2층을 오갈 수 있는 창고에서 철제 계단실을 꼽은 가운데 집주인의 선택은 3m 책장이었다. 스튜디오에서 거미가 유일하게 정답을 맞혀 상품인 선인장의 주인이 됐다. 

다음으로 테라스와 외부 현관부터 온통 콘크리트인 양주 '우리집'은 내부 천장과 벽이 콘크리트로 카페나 갤러리에 온 듯한 느낌을 풍겼다. 모든 방의 사이즈가 동일하다는 특징이 있는 양주 '우리집'에는 서쪽 하늘 뷰 계단실과 삼각형 통창이 있는 딸의 방, 딸과 아들의 방 사이를 잇는 커넥팅룸, 탁 트인 다락까지 눈에 띄는 공간들이 있어 홈투어의 재미를 높였다.

외관의 돌기와는 돌을 잘라서 타일처럼 붙인 방식임을 알아챈 거미와 콘크리트 벽 녹 자국의 원인, 삼각형 모양의 창은 커튼 설치가 어렵다는 점을 짚어낸 정상훈의 활약이 풍성함을 더했다. 또한 양주 '우리집'의 베스트 추천 포인트는 계단실로 거미, 성시경, 박하선, 이성범 건축가가 아로니아를 획득했다.

'서울집'은 구옥의 대변신을 이룬 고양 '우리집'과 콘크리트에 대한 편견을 깬 양주 '우리집' 홈투어로 고정관념을 타파했다.

한편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