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25 13: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신동진, 아기띠 맨 '54세 늦깎이' 아빠 "子 쑥쑥 커" [★해시태그]

기사입력 2021.03.24 07:52 / 기사수정 2021.03.24 07:59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신동진이 아들과 함께하는 일상을 공유했다.

신동진은 지난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용이와 아쿠아리움 나들이. 아직은 즐기기보다는 처음 보는 세상에 놀랐겠지만 그래도 이런 경험 후 쑥쑥 더 크는 걸 느낀다"고 글을 남겼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 신동진은 아기띠로 아들을 안고 있는 모습. 아들에게 많은 경험을 선물해주려는 아빠의 따뜻한 마음이 엿보인다. 

한편 신동진은 1968년생으로 올해 54세다. 지난 1996년 MBC에 입사해 25년 동안 소속 아나운서로 활약했다. 퇴사 후 배우 유진, 기태영 등이 소속된 인컴퍼니와 에이전트 계약을 체결하고 활발한 활동을 알린 바 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신동진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