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31 21: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원진아·로운, 결혼 암시하며 완벽한 해피엔딩

기사입력 2021.03.10 07:59 / 기사수정 2021.03.10 08:0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가 꽉 막힌 해피엔딩으로 막을 내렸다.

9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16회에서는 윤송아(원진아 분)와 채현승(로운)이 돌고 돌아 서로에 대한 확신을 가지면서 완벽하게 꽉 닫힌 해피엔딩을 맞이했다. 

앞서 장거리 연애에 힘들어하던 채현승을 위해 먼저 이별을 고했던 윤송아는 "한 번 꼬셔봐"라는 채현승의 도발에 정면으로 부딪히기 시작했다.

갑자기 "좋아해"라고 고백하는가 하면 대놓고 그를 챙겨주고 또 그의 아픔을 헤아리며 솔직하게 진심을 표현했다. 모든 걸 내걸다 이별을 겪은 후 사랑에 망설이게 된 채현승은 그런 그녀에게 다시 확신을 얻었고 "키스해도 돼요?"라는 말과 입맞춤으로 답을 대신했다. 

또 이후 윤송아는 "사랑해. 정말 많이"라며 먼저 애정을 표현할 만큼 확연히 달라져있었고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을 매년 함께 하자는 말은 프러포즈나 다름없었다. 

그 의미를 짐작했으면서도 장난스레 모른 척 하던 채현승은 이내 "그래. 매년 하자. 매년 함께"라며 환한 미소와 함께 그녀를 품에 안았다.

뒤이어 턱시도 차림의 채현승의 눈앞에 눈부신 웨딩드레스를 입은 윤송아가 등장, 결혼을 암시하는 꽉 닫힌 해피엔딩으로 시청자들의 얼굴에도 기분 좋은 미소를 피어냈다.

더불어 스스로에 대한 열등감과 맹목적인 사랑으로 서로를 옭아맸던 이재신(이현욱)과 이효주(이주빈)는 헤어지고 나서야 제 본모습을 찾았다. 이재운(이규한)은 박력있는 채지승(왕빛나)의 프러포즈를 받고 눈물이 터져 웃음을 유발했다. 

강우현(이동하)은 따스한 울타리가 돼준 채연승(하윤경) 덕분에 제 정체성을 똑바로 바라볼 용기를 얻었고 비록 이혼을 택했지만 둘 사이엔 또 다른 의미의 사랑이 존재했다. 이렇듯 저마다의 결말을 맞이한 세 커플은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색깔의 사랑을 엿보이게 했다.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후속으로는 단막극 '경로를 이탈하였습니다'가 방송 예정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