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4 10: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몸캠 피싱 2차 가해' 정배우, 복귀…사건 진행 상황 공개

기사입력 2020.11.24 15:04 / 기사수정 2020.11.24 15:25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정배우가 유튜브 복귀를 암시했다.

22일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이토시노 나미 사건 해명하겠습니다'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정배우는 음란 동영상을 봤다는 논란을 언급했다. 음란 동영상을 다운받고 P2P 사이트에 댓글을 달았다는 논란에 대해 "도덕성 문제는 이미 있는 사람이지만, 저의 발언을 어린 친구들이 보면 안 좋을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사과했다.

이어 정배우는 "한 달 전 그 사건 진행 상황이 궁금하실 것 같은데, 새롭게 찍어서 내일 저녁 쯤에 업로드 하도록 하겠습니다"고 덧붙이며 유튜브 복귀를 암시했다.

정배우가 언급한 '한 달 전 그 사건'은 지난 10월 14일 본인의 실시간 방송에서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한 로건과 정은주가 퇴폐업소에 출연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한 남성이 나체로 찍힌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한 사건이다.

공개된 사진에는 한 남성의 얼굴이 적나라하게 드러나 있고 나체인 상태로 중요 부위만 검게 가려져 있었다. 정배우는 이를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고 밝히며 "사진 공개 전 변호사와 상의했는데 이미 유출된 사진이라 공개해도 상관없다"고 덧붙였다.

일부 시청자들은 "몸캠 피싱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하는 것"이라며 정배우를 지적했다.이에 정배우는 다음날인 15일 실시간 생방송으로 "잘못된 판단으로 '가짜사나이2' 대원들이 욕 먹는 상황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사과했다.

그럼에도 로건과 그의 아내를 향한 끊이지 않은 악플로 로건의 아내는 지난 10월 20일 유산 사실을 알렸다. 이에 정배우는 소셜미디어 계정을 삭제하고 활동을 중단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