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5 03: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첫방 '초콜릿' 하지원, 첫사랑 윤계상 알아봤다…짧은 재회 후 이별 [종합]

기사입력 2019.11.30 00:10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초콜릿' 하지원이 첫사랑 윤계상을 알아봤다.

2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새 금토드라마 '초콜릿' 1회에서는 문차영(하지원 분)과 이강(윤계상)이 재회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강은 '아주 길고 먼 시간들을 달려가고 있다. 가끔은 그냥 가고 싶기도 했고, 가끔은 주저앉고 싶기도 했고, 가끔은 길을 잃기도 했지만, 당신이 있어 여기까지 왔습니다'라고 독백했다.

1992년 완도, 이강은 엄마 정수희(이언정)와 함께 바다식당을 운영하며 부러울 것 없이 지내고 있었다. 완도에 놀러 온 문차영이 말린 고구마를 집어먹자 이강은 직접 밥을 차려주었다. 탤런트를 시킨다는 엄마 때문에 몸무게 관리를 해야 했던 문차영은 따뜻한 밥을 먹으며 눈물을 흘렸고, 이강은 "배고프면 언제든 와"라고 따뜻하게 말했다.

문차영이 떠나고 이강과 정수희에게 한용설(강부자), 이승훈(이재룡), 윤혜미(김선경)가 찾아왔다. 한용설은 정수희에게 "저 집 아들 준이랑 붙으면 이길 수 있는 놈이냐? 난 잘나고 능력 있는 놈한테 거성을 맡길 참인데"라고 말했지만, 정수희는 그 싸움에서 빼달라고 밝혔다. 한용설은 "지금 너 같은 천한 어미를 만나서 내 손주가 얼마나 많은 걸 뺏기고 있는 줄 아냐"라고 독설을 했다.


그 시각 이강은 이준(장승조)이 강아지를 괴롭히자 이준과 다투다 바다에 떨어졌다. 더 많이 다친 건 이강이었지만, 의사들은 이준을 먼저 수술대에 올리려 했다. 정수희는 어쩔 수 없이 "우리 강이도 거성 집안 아이다"라고 외쳤고, 그렇게 정수희와 이강은 서울로 가게 됐다. 1년 후 문차영은 바다식당에 다시 찾아왔지만, 이강은 없었다. 하동구(장덕주)는 "강이도 널 엄청 기다렸다는데"라고 말했고, 문차영은 눈물을 흘렸다.

이후 이강은 사고로 엄마를 잃고 외롭게 거성 집안 사람들과 싸우고 있었다. 문차영은 첫사랑 이강과의 따뜻한 기억 덕분에 셰프가 되었다. 하지만 문차영은 백화점 붕괴 사고 트라우마로 병원을 다니고 있었다. 맹장수술까지 한 문차영은 의자에 음식이 놓여있자 누군가 버린 줄 알고 먹었다. 이강이 다시 먹으려던 음식인 걸 알자 문차영은 당황했다. 문차영은 이강의 이름을 보고 "이강? 이강?"이라고 말했지만, 누군지 떠오르지 않았다.

이강이 간 후 문차영은 자신의 첫사랑과 이름이 똑같단 걸 깨달았고, 손목에 화상을 보고 이강이 맞다고 생각했다. 이강은 자신을 보는 문차영의 눈빛에 "전 연애 같은 거 당분간 할 생각 없다. 저 쫓아다닐 시간 있으시면 환자분 몸 회복하는 데 써라"라고 밝혔다.

한편 이승훈은 갑자기 이강이 리비아로 떠난다고 선언했다. 이강도 몰랐던 일이었지만, 이승훈은 "그렇게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리비아로 떠난 이강은 폭발사고를 당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