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8 13:0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불후의 명곡' 별·아이비, 박진영과의 인연에 울컥 "평생 은인·스승"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2.08 00:55 / 기사수정 2019.12.08 01:25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불후의 명곡' 별과 아이비가 박진영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7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스트레이 키즈, 별, 아이비, 손호영&김태우, 육중완밴드, 정세운이 박진영 특집 2부에서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박진영 2부 특집 첫 순서로 출격한 아이비는 박진영과의 인연을 밝혔다. 아이비는 박진영을 평생의 은인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박진영은 아이비를 프로듀싱한 이유에 관해 "저희 소속 가수가 아니었다. 외부에서 제안을 받았는데, 외모, 몸매, 표정, 가창력과 춤 실력 모두를 가지고 있어서 무조건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라고 밝혔다.

아이비 역시 무리한 일정에도 박진영 편에 "저한테 '아이비'란 이름을 지어주신 분이다. 벌써 14년이 흘렀더라. 오늘 느낌이 너무 이상했다"라고 밝혔다. 아이비는 섹시 가수 콘셉트를 처음 받았을 때 생각지도 못한 콘셉트에 당황했다고. 아이비는 "인생이 뒤바뀌었다"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별은 박진영을 스승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셋째를 출산한 지 4개월밖에 안 된 별은 "아직 나올 때가 아니긴 한데, 박진영 편이라고 해서 나왔다. 명절, 스승의 날에 감사하다고 꼭 연락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god의 '거짓말'로 무대를 꾸민 별은 끝내 눈물을 보였다. 별은 "무대 올라가서 진영 오빠 보니까 떨렸다"라고 밝혔다.

박진영은 "전 모든 가수를 처음에 뽑았을 때의 장면이 사진처럼 박혀 있다"라며 별을 뽑았을 때를 떠올렸다. 팬도 아닌 별이 팬미팅 장기자랑에 출전했는데, 가수로 뽑아야 했다고. 박진영은 "지금도 노래하는데 왜 뽑았는지 너무 잘 알겠다. 지금 봐도 또 뽑을 것 같은 목소리, 감성이다. '우리 고은이'란 말이 절로 떠오른다"라며 별을 응원했다.

별은 "요즘처럼 오디션 볼 기회가 흔치 않았다. 기회만 노리고 있었는데, 박진영 씨 팬미팅이 있단 소리를 들었다. 팬클럽 회장에게 전화해서 가서 노래 부르면 안 되냐고 어필했다. 처음엔 안 된다고 거절했는데, 직전에 한 팀이 노래자랑을 불참하겠다고 해서 그 자리에 설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우승은 육중완밴드가 차지했다. 육중완밴드는 박진영의 '날 떠나지마'로 407점을 받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