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0:53
연예

'복면가왕' 박주희, 장르의 벽 넘은 '트로트 여왕'

기사입력 2018.02.18 19:55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복면가왕’ 아수라백작은 ‘트로트 여왕’ 박주희였다.

18일 오후 설 특집으로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에서 70대 가왕 집시여인에 도전하기 위해 동방불패와 아수라백작이 1라운드에서 맞붙었다.

기센 두 여인의 대결 곡은 빅마마의 ‘거부’였다. 시작부터 몰아치는 폭풍 가창력과 진득하게 파고드는 허스키한 보이스가 판정단의 마음을 흔들었다.

무대를 본 유영석은 “집시여인의 1차 방어전이 너무 가혹하다. 아수라백작은 진짜 잘하는 분이고 손색없는 실력을 갖췄다”며 혀를 내둘렀고, 딘딘은 “이 둘을 붙여 놓다니 조 편성이 너무하다”며 두 가수의 무대에 감탄을 표했다.

아수라백작은 1라운드 대결에서 아쉽게 패배했다. 대결에서 진 아수라백작은 임정희의 ‘Music Is My Life’를 부르며 가면을 벗었고, ‘트로트 여왕’ 박주희임이 밝혀졌다.

박주희는 ’Music Is My Life’ 선곡 이유에 대해 “제가 생활하고 있는 음악에 대해 많이 대변한 것 같다. 감쪽같이 속였으니 만족한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자기야’를 부른 박주희가 이렇게 생겼다고 전국적으로 알리게 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고 장르에 구애받지 않고 남녀노소가 즐기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