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14:27
연예

'부암동 복수자들' 라미란, 이요원 복수제안에 "돈 지랄 하고 싶어?" 독설

기사입력 2017.10.11 22:31 / 기사수정 2017.10.12 09:46

임수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부암동 복수자들' 라미란이 이요원의 제안을 거절했다.

11일 첫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에서는 김정혜(이요원 분)가 수모를 당하는 홍도희(라미란)를 보게 됐다.

이날 김정혜는 무릎을 꿇은 채 누군가에게 빌고 있는 홍도희를 보게 됐다. 홍도희가 아들이 친구 정욱이를 때린 일로 합의를 위해 정환이의 엄마 앞에서 빌고 있었던 것. 

홍도희의 행동에 정욱 엄마는 당황스러워했고, 김정혜는 정욱 엄마의 이름을 불렀다. 그러자 화들짝 놀란 정욱 엄마는 김정혜의 눈치를 보며 난감해 했다. 정욱 엄마는 홍도희에게 "합의 해주겠다"라는 말을 남긴 후 황급히 자리를 피했다.

이후 홍도희는 김정혜에게 "어떻게 아는 사이냐"라고 물었고, 김정혜는 "내 건물 세입다. 수모를 당하고 괜찮으냐"라며 "무릎까지 꿇을 필요는 없지 않느냐. 자존심도 없느냐"라고 되물었다.

이어 김정혜는 "복수하겠느냐. 같이 하자. 복수. 같이 힘을 합쳐서 각자의 원수들에게 복수하자. 부암동 복수자 소셜클럽 어떠냐. 상당히 가난해 보이는데 합의금 턱 없이 부르면 어떡하느냐. 합의금 내주겠다"라고 제안했고, 홍도희는 "이봐라. 배부르고 할 짓 없으니까 돈 지랄 하고 싶으냐"라고 말한 후 자리를 떠버렸다. 

enter@xportsnews.com /사진=tvN 

임수연 기자 e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