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04:24
연예

더원 "10년 전, 사업실패로 68억 빚더미…올 8월 다 갚을 듯"

기사입력 2017.05.02 09:11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스카이티브이 ‘주크버스’에서 더원이 사업실패로 68억 빚더미에 앉은 사실을 털어놓는다.

2일 방송되는 스카이드라마 ‘주크버스’ 16회에서는 명품 보컬리스트 더원과 박완규가 출연하여 인생 스토리를 고백하고 감미로운 보이스로 뛰어난 노래실력을 선보인다.

더원은 데뷔 후 5년간 400만원 밖에 벌지 못한 생고생 시절을 얘기하며 MBC‘나는 가수다’ 출연 전 68억 빚더미에 앉은 사연을 밝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30대 중반에 그 동안 모은 돈과 대출까지 받아 사업을 했었다. 그 이후 쫄딱 망해 20억 빚을 지게 되었고, 그게 68억까지 불어났다”고 털어놨다. 뒤이어 이혼까지 하게 된 그는 “그때는 정말 인생이 왜 이러나 싶을 정도로 힘들었다”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하였다.

MC 딘딘이 “'나는 가수다' 이후로 중국 진출까지 성공 했는데 빚은 다 갚았냐”고 묻자 더원은 “올해 8월 정도 되면 다 갚을 수 있을 것 같은데 아직 조금 남아있다”고 밝혔다. 산전수전을 다 겪은 더원은 한풀이를 하는 듯 그 동안의 히트곡 ‘사랑아’, ‘겨울사랑’, ‘그 남자’ 등을 감미로운 목소리로 열창 하였고 녹화 현장을 감동의 도가니로 만들었다.

박완규는 자신의 대표곡인 ‘천년의 사랑’을 열창하며 MC들의 끊임 없는 칭찬을 이끌어 냈다. 스스로 뿌듯해진 박완규는 “천년의 사랑은 음이 높아서가 아니라 감정에 따라 곡을 눌러줘야 하는데 너무 내지르기만 해서 정서가 깨지기 쉽다”고 스스로 평을 하며, “굉장히 어려운 곡이다”라며 셀프 칭찬을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탁재훈은 옛 추억을 떠올리며 “'천년의 사랑' 잘 부르는 친구가 있다. 그게 바로 신정환이다”라며 “신정환이 박완규 좋아해”라고 말하며 보고 싶은 ‘그 남자’소식을 전하였다. 그러자 박완규는 “신정환은 고음 부분을 너무 시끄럽게 부른다. 노래 듣고 싸울 뻔 봤다”며 과거를 회상했다.

신정환과 박완규의 이루어질 수 없는 우정과 더원의 인생 이야기는 2일 오후 8시 스카이드라마 채널에서 공개 된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스카이드라마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