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01:46
사회

"죽을 때까지 술 마시자" 남녀가 소주 60병 마시고 여성 사망

기사입력 2017.03.30 13:42 / 기사수정 2017.03.30 13:46


[엑스포츠뉴스 뉴스편집부] 40대 남녀가 "죽을 때까지 술을 마셔보자"고 소주 60명을 나눠마시다 여성이 숨졌다.

30일 강원 정선경찰서는 지난 29일 정오 정선군 고한읍의 한 여관에서 숨진 한 여성(44)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이 여성은 한 남성과 함께 술을 마시던 중이었고, 남성은 "술을 마시다 여성이 사망한 것 같다"고 자신의 모친에게 전화했다. 연락을 받은 모친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출동한 여관에 소주 60여병이 널려있었다고 밝혔다. 남성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죽을 때까지 마셔보자'며 여성과 술을 마셨다"고 진술했다고 알려졌다. 

이 남녀는 알코올중독치료센터에서 만나 지난 19일 강원도 정선으로 여행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여성의 정확한 사망원인을 파악하고자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pixabay

채정연 기자 lobelia1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