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22:17
연예

[전일야화] '사임당' 이영애, 윤다훈 불륜에 홀로 삼킨 눈물

기사입력 2017.03.30 06:45 / 기사수정 2017.03.29 23:13

대중문화부 기자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사임당' 이영애가 홀로 눈물을 삼켰다.

2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 19회에서는 비익당에 돌아온 이겸(송승헌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원수(윤다훈)는 주모 권씨(김민희)와 두 집 살림을 하고 있었고, 사임당은 이원수의 옷에 묻은 여인의 흔적을 확인하고 이를 눈치챘다. 주모 권 씨는 사임당을 찾아가 종이 질이 안 좋다고 행패를 부리기까지 했다.

그런 가운데 이겸은 왜구들에게 당하고 있는 백성들을 구해주었고, 양류지소로 가겠다는 백성들을 데려다주었다. 사임당은 흔쾌히 피난민들을 거두어들였다. 이겸 역시 비익당으로 돌아왔다.

이후 사임당은 이원수와 주모 권씨와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사임당은 두 사람에게 화를 내고 싶었지만, 그냥 돌아섰다. 사임당은 집에 돌아와 혼자 눈물을 삼켰다.

한편 휘음당은 위리안치 중인 민치형(최철호)을 찾아와 "시간이 좀 필요하다. 허나 우릴 이렇게 만든 연놈에게 처절한 복수를 해야 하고, 반드시 나으리를 복귀시킬 거다"라고 복수를 다짐했다. 휘음당과 민치형이 어떻게 다시 설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