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8 04: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한국-우즈베키스탄] '용병술 적중' 슈틸리케가 옳았다

기사입력 2016.11.15 21:59



[엑스포츠뉴스 서울월드컵경기장, 조용운 기자] 한국 축구가 극적인 승리로 위기를 탈출했다. 이번에는 울리 슈틸리케 감독의 능력이 승리를 이끌었다.

슈틸리케 감독이 이끈 한국은 15일 우즈베키스탄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5차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3승 1무 1패(승점 10점)를 기록하며 우즈베키스탄(승점 9점)을 따돌리고 조 2위로 올라섰다.

배수진을 친 한국이었다. 월드컵 본선 직행을 위해서는 안방서 우즈베키스탄을 반드시 이겨야만 했다. 독주하는 이란은 둘째치고 우즈베키스탄과 격차가 벌어지면 내년 일정에서 뒤집기란 쉽지 않다는 분석이었다. 

이를 위해 대한축구협회는 위태로운 슈틸리케 감독을 재신임했다. 지난해까지 승률 80%를 자랑하며 승승장구하던 슈틸리케호는 월드컵 최종예선 들어 급격히 흔들렸다. 지난해와 달리 아시아 강팀을 상대하면서 경쟁력을 잃은 슈틸리케호는 표류했다. 

지난달 이란 원정에서는 경기력으로 완패를 당한 것과 동시에 슈틸리케 감독의 언행이 구설수에 올랐다. 그동안 느끼지 못한 부담을 이겨내지 못하고 말실수를 한 슈틸리케 감독을 향한 팬들의 질타가 상당했다. 최종예선의 결과마저 좋지 않기에 경질을 요구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그러나 올해 마지막 A매치인 우즈베키스탄전에서 기사회생을 바라며 슈틸리케호를 유지했고 차두리 전력분석관을 대표팀에 합류시켜 소통의 문제를 해결하려 애썼다.



전반만 해도 효과가 없어 보였다. 지난 11일 캐나다와 평가전을 2-0으로 이기며 한줄기 빛을 보여주는 듯했으나 정작 최종예선이 되자 한국은 경쟁력을 잃었다. 슈틸리케 감독이 강조했던 공격적인 패스는 온데간데 없었고 그토록 자랑하던 수비력마저 전반 24분 김기희의 헤딩 패스 실수가 빌미가 돼 실점하며 어려워졌다.

후반에도 별다른 분위기 반전을 만들지 못하던 한국이 살아난 것은 위기의 슈틸리케 감독이 꺼낸 교체카드였다. 후반 이재성을 투입하면서 막혔던 오른쪽 활로를 뚫은 한국은 이를 통해 반대편에서 자유로운 기회를 만들며 남태희의 동점골이 나왔다.

종료 5분 전 터진 역전골도 마찬가지로 후반에 투입된 김신욱의 효과였다. 장신을 활용한 플랜B의 김신욱이 힘을 발휘했고 상대 수비와 공중볼 다툼서 이기며 따낸 볼을 구자철이 쇄도해 골로 만들어 드라마를 완성했다. 그 중심에 슈틸리케 감독의 용병술이 있었다.

puyol@xportsnews.com / 사진=서울월드컵경기장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