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7 23:11
연예

김장훈 "스토킹으로 시달려…법적 처벌 강화해야"

기사입력 2014.12.01 17:27 / 기사수정 2014.12.01 21:02

김장훈 ⓒ 권태완 기자


[엑스포츠뉴스=한인구 기자] 가수 김장훈이 최근 스토킹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김장훈의 신곡 '살고 싶다' 쇼케이스가 1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클럽 명월관에서 열렸다.

김장훈은 "어떤 여성분이 며칠 전 제 차량의 와이퍼를 꺾는 일이 있었다. 여성분은 치료가 필요한 듯 보였다. 트위터 상에서도 그에게 격렬하게 시달렸다. 오늘도 찾아오신다고 해서 여성 경호원분들이 계신다"고 전했다.

그는 "저는 제 직업이기에 그런 일이 있어도 상관 없다. 신문에서 본 스토킹 문제에 공감이 간다. 법을 잘 만들어서 처벌을 강화했으면 한다. 이 부분에 대해 이슈화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김장훈은 6일 광주를 시작으로 베네치아, 서울, 부산 공연을 거쳐 내년 3월까지 전국투어를 진행한다. 이 기간 동안 신곡을 4곡 발표하며, 4월 밀라노엑스포공연을 시작으로 북미와 중국공연을 다시 재개할 예정이다.

한인구 기자 in999@xportsnews.com

한인구 기자 in99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