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8 05:07
연예

홍수아 "성형, 中 진출 위해+나의 의지…수술 잘 돼 후회 없다" (낰낰)[종합]

기사입력 2024.07.08 16:0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홍수아가 성형으로 이미지 변신을 할 수 있던 것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7일 유튜브 낰낰 채널에는 '장마철에 1가구 1홍수아 보급 시급 홍수아 그냥 보고만 있어도 맑음 바이러스 뿜뿜'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홍수아에게는 '성형' 관련 질문이 빠지지 않았다. 그는 과거 중국으로 진출하게 되면서 성형했다고 고백한 바. 홍수아는 "중국이란 나라는 저한테 만큼은 정말 고마운 나라"라고 운을 뗐다.

그는 "예전의 얼굴, 예전의 이미지로는 주인공의 동생, 친구 이렇게 바람잡이 위주로 제안이 들어왔다"며 "저는 희로애락을 다 보여줄 수 있는 깊은 내면 연기도 할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었다. 들어오는 역할이 한정적이니까 한계를 느꼈다. 그러던 와중에 중국에서 제안이 들어왔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홍수아는 "(중국에서) 공포영화로 시작을 해서 드라마도 여자 주인공으로 찍고 했는데, 제가 쌍꺼풀이 없다 보니까 아이라인을 두껍게 그려야 티가 났다. 화면에 깨끗해 보여야 하는 역할인데 화장이 진한 느낌이라 제작사 대표님이 저랑 친했는데 '눈을 살짝 집고, 투명 메이크업하면 더 잘 어울릴 것 같다. 앞으로 중국에서 작품할 때 그 이미지를 좋아할 것 같아'라고 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안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었다"는 홍수아는 "마침 하고 싶기도 했고, 국내에선 작품이 없었다. 어쨌든 중국은 나를 불러주는 곳이고, 이런 제안을 해주니 당연히 맞춰서 했고 작품 정말 많이 하게 됐다. 수술이 또 잘 됐다"고 솔직하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한국 분들은 예전 얼굴 그리워하는 분들이 있다. 개성 있는 얼굴에 톡톡 튀는 이미지였다 보니까. 중국 분들은 지금 얼굴을 좋아한다. 한국에선 옛날 얼굴 좋아해 주는 반, 지금 얼굴 좋아해 주는 분들 반 이런다"고 했다.



또 홍수아는 "성형 성공하는 방법 가르쳐드릴까요"라고 말한 뒤, "성형을 권유하고 그런 건 절대 아니다"라고 부연했다. 이내 그는 "컴플렉스로 스트레스 받으시는 분들한테 팁을 드리자면 눈, 코 각각 부위별로 잘하는 곳 가셔야 한다"고 조언했다.

성형을 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는 홍수아는 "제안도 있었고, 저의 의지도 있었고 컴플렉스를 갖고 있었기에 치유할 수 있었다. 결과적으로 만족하고 있고 마음에 든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낰낰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