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1 16:17
연예

손현주·김명민 '유어 아너', 첫 호흡부터 강렬하다…'연기 배틀' 예고

기사입력 2024.07.08 11:40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유어 아너' 배우들의 첫 호흡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8월 첫 방송될 지니 TV 오리지널 드라마 '유어 아너'(극본 김재환, 연출 유종선)는 자식을 위해 괴물이 되기로 한 두 아버지의 부성 본능 대치극이다.

손현주와 김명민이 각자의 아들을 위해 치열하게 맞붙으며 서로 다른 부성애의 모습을 그려낼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배우들의 뜨거운 열정이 담긴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이날 대본리딩 현장에는 표민수 크리에이터, 연출을 맡은 유종선 감독과 집필을 맡은 김재환 작가를 비롯해 손현주(송판호 역), 김명민(김강헌 역), 김도훈(송호영 역), 허남준(김상혁 역), 정은채(강소영 역) 등 작품 주역들이 한데 모였다. 처음으로 다 같이 호흡을 맞추게 된 자리인 만큼 배우들은 기대와 설렘 그리고 기분 좋은 긴장감을 드러냈다.

본격적인 대본 리딩이 시작되자 배우들은 화기애애했던 분위기도 잠시 단숨에 캐릭터와 상황 속에 깊게 몰입해 합을 맞춰 나갔다. 먼저 판사 송판호 역을 맡은 손현주의 호소력이 많은 이들의 마음을 건드리며 극의 흐름을 주도했다. 손현주는 평생을 올곧게 법 아래 살아왔으나 살인자가 된 아들을 지키기 위해 결국 신념을 저버린 인물의 고뇌와 현실적인 부성애를 드러내며 리얼리티를 높였다.

반면 김명민은 극 중 법 위의 권력자, 김강헌 캐릭터만의 묵직한 카리스마로 좌중을 압도했다. 특히 차갑고 냉정해 보이는 겉모습 속 감춰둔 뜨거운 부성애를 깊이 있게 소화해 내며 아들의 죽음을 쫓는 김강헌 역에 완전히 동화된 모습으로 독보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그런가 하면 손현주와 부자(父子) 연기를 펼칠 송호영 역의 김도훈은 탁월한 표현력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갑작스러운 사건으로 위기에 처한 송호영의 유약한 내면과 깊은 죄책감을 오롯이 그려내며 아버지 송판호와의 위태로운 관계성을 기대케 했다.

극 중 김강헌의 장남 김상혁 역을 연기할 허남준의 예사롭지 않은 에너지도 느낄 수 있었다. 특유의 날카로운 눈빛과 말투로 분노로 모든 것을 다스리는 김상혁의 무자비한 속내를 드러낸 것. 아버지 김강헌과의 불협화음으로 극의 긴장감을 고조시킬 허남준의 활약도 주목된다.

뿐만 아니라 정은채는 권력에 굴하지 않는 우원지검 열혈 검사 강소영 역으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한번 마음먹은 일은 조금도 타협하지 않고 밀어붙이는 대담함과 냉철함을 그려내는 정은채의 색다른 모습은 이목을 사로잡으며 작품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불러일으켰다.

대본리딩만으로도 모두를 숨죽이게 만든 명배우들의 연기 배틀부터 화기애애한 케미스트리까지 올여름을 더욱 뜨겁게 달굴 이들의 시너지가 기다려진다. 오는 8월 12일 오후 10시 첫 방송. 

사진=스튜디오지니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