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6 01:27
연예

백종원, 마이크 뗐다 "조리도구 반입도 불가"…인천공항, '극악' 난이도 (백패커2)

기사입력 2024.07.07 20:16 / 기사수정 2024.07.07 20:16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백패커2'가 인천국제공항 직원식당을 찾았다.

7일 방송된 tvN 예능 '백패커2'에서는 최초로 인천국제공항을 찾아 역대급 미션을 수행했다.

멤버들이 속속들이 공항에 도착한 가운데, 의외의 손님(?)이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백패커2'를 찾은 손님은 걸그룹 에이핑크(Apink) 멤버 보미. 그는 평소 요리에 깊은 관심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멤버들이 게스트를 보미로 예상한 가운데 보미는 "내일 팬미팅 있어서 온 거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멤버들은 인천국제공항의 직원식당에서 300명 규모의 출장 미션을 수행했다.

엄격한 보안 절차로 외부 식재료나 칼, 가위 등 일부 조리도구는 반입 불가, 식당 내 음식으로만 요리를 해야 하는 역대급 난이도 미션이 이뤄졌다. 이에 백종원은 "엄격하구나.."라며 고민에 휩싸이기도.

출장을 의뢰한 공항 관계자는 "성수기 때는 20만 명 정도가 공항을 이용한다. 수많은 승객을 모시기 위한 상주직원이 8만 명이다"고 입을 열었다.

관계자는 "직원들이 휴가 때라도 바캉스 간 기분을 느꼈으면 한다"며 모두가 휴가를 즐길 때, 가장 바쁜 하루를 보내는 인천공항 직원들을 위한 '맛캉스' 음식을 요청했다.

식당을 둘러본 후 백종원은 "소 사태를 갈비찜처럼 만드는 건 어떠냐"며 주어진 부식으로 할 수 있는 메뉴를 고민했다.

사진=tvN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