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5:18
연예

故구하라·황금폰·맞춤법…지코, 악플 테러에 조롱 '심각'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24 09:30 / 기사수정 2024.06.24 09:3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지코가 남긴 의미심장한 글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코는 지난 23일 개인 채널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현재는 그의 채널에서 해당 글을 확인할 수 없지만,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되면서 관심을 집중시켰다. 

해당 글에는 "어리석은 방어기제가 쌓은 울타리" "바깥세상을 남모르게 홀대" "적적한 그날의 기분이 못마땅해" "자처한 공허함" "세상에 전가하는 투사" "더 이상 머뭇거림에 삶을 흘려보내질 않길" 등 뜻모를 문장들로 채워졌다. 

이와 관련 누리꾼들의 여러 해석이 쏟아지는 가운데,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과거 지코가 한 예능프로그램에서 정준영의 휴대폰을 두고 '황금폰'이라 언급한 사건을 소환, 테러에 가까운 악플을 쏟아내는 상황.

당시 지코는 '황금폰' 발언 관련 "불미스러운 사건과는 일절 관련 없다. 지인들의 연락처 목록이 전부였고, 사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은 지도 오래됐다. 섣부른 추측은 삼가해주시고 악의적인 댓글 및 허위 사실 유포에는 강경 대응하겠다"고 해명했던 바.

공교롭게도 최근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故구하라의 금고 도난 사건을 둘러싼 미스터리와 CCTV 속 범인의 정체를 파헤치는 내용이 다뤄졌던 터라, 누리꾼들의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설상가상 해당 글에 "가슴편에 지어지는 수많은 표정을 여과 없이 들어내는"이라는 문장 속 '드러내는' 관련 틀린 맞춤법을 지적하며 조롱,  "흑역사 만들었네" "맞춤법 지적은 악플 아니죠?" "새벽 감성은 이해하지만 틀린 맞춤법은 못 참아"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 등의 댓글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이를 두고 안타까워하는 누리꾼들의 의견도 이어진다. 이들은 "개인적으로 쓴 글인데 조롱이 심각하다" "무슨 일인지 걱정된다" "이렇게까지 물고 늘어질 글은 아니다" "다들 너무 화가 많이 나 있다" 등의 의견을 내놓고 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개인 채널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