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8:47
연예

이효리, 30년 만 합방 성공…"교류 많이 없었다, 뛰쳐나갈 듯" (단둘이 여행갈래?)

기사입력 2024.06.22 09:13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여행 4일차, 이효리가 그동안 엄마에게 보냈던 문자 메시지를 살펴본다.

23일 오후 9시 10분 방송하는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에서는 경주에 이어 두 번째 여행지인 거제에서 첫날밤을 보내는 이효리 모녀의 모습이 그려진다.

여행 중 “착해졌다”라는 엄마의 말에 딸 이효리는 “내 이미지가 어떻기에, 내가 어떤 사람인지 파악해야 할 것 같아”라며 엄마의 핸드폰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진다.

이효리는 2018년도부터 엄마와 오갔던 문자 메시지 중에서 한 메시지를 짚더니, 당시 상황을 고백하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인다. 이효리는 “교류가 많이 없었다, 엄마”라며 식사 뒷정리를 도맡아 하고 후식으로 엄마가 좋아하는 오미자차와 참외를 깎아 대접하는 모습까지 보여 훈훈함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여행 3일차까지 따로 자던 모녀 사이였지만 한결 가까워진 여행 4일차가 되자 이효리 엄마는 딸에게 “같이 자야 할 거 같은데? 오늘 저녁에?”라며 용기내 운을 띄운다. 하지만 이효리는 “자다가 한 명이 뛰쳐나갈 거 같은데”라며 어색한 웃음으로 답변을 회피한다.



엄마는 여행 시작 전부터 막내딸을 끌어안고 자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취침 시간이 되자 한 이불을 덮은 딸 이효리에게 “이리 와, 한번 안아보게”라며 애정 공세를 펼친다.

이에 이효리는 “부담스럽게, 손발이 오그라들어”라며 익숙하지 않은 엄마와의 스킨십에 어려워하는 모습을 보인다. 엄마의 간곡한 소원대로 30년 만에 합방에 성공한 이효리 모녀의 밤은 어땠을지, 거제에서의 남은 여행은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화제성 분석 업체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6월 2주 차 TV-OTT 통합 비드라마 출연자 화제성 조사에서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이효리가 3주 연속 TOP 10에 올랐다.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는 좋은 곳을 보고 맛있는 것을 먹는 데 집중하는 기존의 여행 예능과는 다르다는 평을 받고 있다.

중년이 된 딸과 노년기에 접어든 엄마를 두고 애틋한 모습만 비추는 데 그치지 않고 대부분의 모녀가 겪고 있는 지겹고 미운 감정까지 다층적으로 다루는 연출도 차별화된 포인트다.

JTBC ‘엄마, 단둘이 여행 갈래?’ 다섯번째 이야기는 23일 오후 9시 10분 방송한다.

사진= JT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