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16:21
연예

'이규혁♥' 손담비 "90평 신혼집, 월세 1000만원…아기 방 없어 아쉽"

기사입력 2024.06.17 19:58 / 기사수정 2024.06.17 19:58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손담비, 이규혁 부부가 지내는 90평 신혼집의 월세가 공개돼 관심을 모은다. 

최근 유튜브 채널 '소비요정의 도시탐구'에는 '속속들이 탐구하고 둘러본 손담비의 러브하우스! 이태원동 91평 빌라'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는 손담비가 게스트로 출연해 신혼집을 공개했다.

이날 손담비는 신혼집을 소개하며 "여기가 90평이다. 문제는 방이 좀 작다. 방 3개, 화장실 3개다. 거실, 안방이 넓어서 둘이 살기에는 완벽한 집이다. 근데 아기가 있으면 아기 방이 없다. 현재 옷방이 2개다"라고 전했다. 

또 "저는 이번에 처음으로 월세로 살고 있다. 월세가 1000만 원이다. 관리비는 80만 원 넘게 나오는 것 같다. 수도세나 이런 건 따로 낸다"라고 덧붙였다. 



손담비는 거실을 소개하며 "이전에 살던 집이 완전 다 원목이어가지고 원목을 좀 피하고 싶었다. 근데 이 집은 화이트로 돼있다. 여기 집 주인 분께서도 인테리어에 관심이 엄청 많으시다. 여기 인테리어를 싹 바꾸셨다고 한다. 그래서 여기 들어올 때 (인테리어) 하나도 안 건드리고 들어왔다. 건드릴 게 없었다. 이런 집이 잘 없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손담비는 집 소개를 하며 가수 복귀 계획이 없다고 전했다. 

손담비는 넓직한 신발장 속 '토요일 밤에' 무대를 연상케 하는 신발을 소개하며 "다시 음반할 생각이 없냐고 물어보시는데, 전 없다. 전 미련이 없다. 과거에 약간 미련이 없는 편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무슨 정신으로 했는지 모르겠는데... 가수로 미련이 하나도 없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소비요정의 도시탐구' 영상 캡처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