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17:40
연예

유인영 "요즘 못생겨진 것 같아 속상…예쁜 사람으로 남고 싶어" (인영인영)

기사입력 2024.06.11 15:10 / 기사수정 2024.06.11 15:10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배우 유인영이 자기관리에 솔직한 심정을 토로했다.

10일 유튜브 채널 '인영인영'에는 '(SUB) 유인영ㅣ한 잔 하고 털어놓은 나의 지난 시간들..ㅣ남산뷰맛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유인영은 "그때 살 한창 빼면서 운동을 좀 빡세게 했더니 이제는 그냥 먹기만 하면 죄책감이 든다. 그리고 예전만큼 빠지지도 않으니까 이렇게 안 하면 살이 안 빠진다. 금방 찐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이에 제작진은 "다이어트가 필요할 만큼 운동이 필요하냐"고 물었고 유인영은 "당연하다. 왜냐하면 그 전엔 더 예뻤으니까"라며 자신감있는 모습을 보였다.



또 제작진은 유인영에게 "맨날 예쁘다는 소리 들으면 어떤 느낌이냐"고 물었고 유인영은 "뭘 어떤 느낌이냐"며 쑥쓰러워했다.

이어 "요새 관리를 좀 못했다. 그래서 못생겨진 것 같아서 속상해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우리 회사 사람 중에 그런 사람이 있다. 기분이 안 좋을 때 인영 씨 얼굴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더라. 예쁜 사람을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는 게 좀 신기했다. 스트레스가 풀린다고 한다"고 칭찬했다.

이에 유인영은 "진짜? 그 사람은 영상만 봐야겠다. 예쁜 사람으로 남고 싶다"며 작은 바람을 밝혔다.

한편, 유인영은 드라마 '더 체인'의 주인공을 확정 지었다.

사진 = 인영인영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